'공작'·'헌트' 제작사 관계자 코로나19 확진 "촬영 지장 없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신세계'·'공작'과 이정재의 첫 연출작인 '헌트' 제작사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화 제작사 사나이픽처스의 한 관계자는 지난 1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최근 '헌트' 촬영장을 방문하지 않아 촬영에는 전혀 지장이 없다고 알려졌다.

사나이픽처스가 제작한 영화 '공작' 포스터 [사진=CJ엔터테인먼트]

하지만 배우와 스태프들은 선제적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정기적으로 진행 중이다.

서울, 수도권은 코로나19의 급격한 재확산 여파로 지난 1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됐다. 연예계도 예외는 아닌 상황. 이건준 KBS 드라마센터장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의 이태현 대표를 비롯해 차지연, 임백천, 하승진, 서인영 등이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했다.

제작 스태프들이 양성 판정을 받거나 밀접접촉자로 분리되면서 촬영이 일시적으로 중단되는 영화, 드라마도 늘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