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귀, 바람피려 자가격리 중 이탈? 전여친 폭로 논란 "확인중"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민귀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드라마 ㅇㄱㅇㅈㅁ 남자배우의 실체를 밝힙니다"라는 제목으로 "티비에 너가 계속 나오고 인스타에도 자꾸 올라오는데 모든 사람들이 니가 이기적이고 인간답지 못한 나쁜 쓰레기란 걸 다 알았으면 좋겠어"라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김민귀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빅픽처엔터테인먼트]

작성자 A씨는 "6년 넘게 연애하는 동안 나몰래 간 클럽과 원나잇, 여러 여자들과의 바람, 게다가 양다리까지 걸치며 폭언을 한 너 또래들과 드라마를 찍던 중 어느날 갑자기 나를 대하는 태도가 차갑게 변한 너는 바람을 피고 나 몰래 한 달 넘게 양다리를 걸쳤어 그 시기에 아무것도 모르고 너랑 잠자리 한것도 너무 치욕스럽다"라고 적었다.

또한 "니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을 때도 난 니 걱정만 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때도 이미 양다리 걸친 상황이었고 너 코로나 밀접 접촉자라서 자가격리 시작했을 때도 그 여자 만나러 새벽에 몰래 나갔잖아"라며 "결국 며칠 뒤 너는 코로나 확진이 되었으면서 너랑 접촉이 있었던 나한테 그 사실을 먼저 알리지도 않았어"라고 폭로했다.

이와 함께 A씨는 B씨가 "진짜 전화질"이라며 욕설을 하는 내용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A씨가 언급한 드라마 'ㅇㄱㅇㅈㅁ'이라는 이니셜, B씨의 사진 속 인상착의에 네티즌들은 B씨가 JTBC 드라마 '알고있지만'에 출연 중인 배우 김민귀라고 추측했다. 김민귀는 지난 5월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김민귀 소속사 빅픽처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