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파구리·불닭볶음면 효과…상반기 라면 수출액 사상 최대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올해 상반기 라면 수출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26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라면 수출액은 3억1천968만달러(약 3천691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했다. 이는 기존 최대치인 지난해 상반기 3억208만 달러(약 3천488억원)를 갈아치운 기록이다.

라면 수출액이 최대치를 경신했다. [사진=삼양식품]

국가별로는 중국이 6천813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미국, 일본, 대만, 필리핀, 말레이시아, 호주, 태국, 네덜란드 순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와 함께 지난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에 등장한 짜파구리 효과 덕분이라 분석된다. 짜파구리는 농심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조합해 만든 음식이다.

삼양식품 '불닭볶음면'도 효자 수출 상품이다. 지난해 수출액 3천억원을 돌파했고, 수출국도 85개국으로 확대됐다. 삼양식품은 올해 총 수출액이 3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수출 증가 폭은 지난해 상반기(37.4%)와 비교해 둔화됐다. 라면업계 관계자는 "라면 사재기 등이 출었고, 올 들어 심화된 글로벌 물류난 탓에 수출이 원활하지 않은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