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우1구역, LH 공공재건축 1호…공공재개발 1호는 신설1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서울 중랑구 망우1구역이 정부 주택 공급안 중 하나인 공공재건축 1호 사업지가 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7일 망우1구역 조합과 공공재건축 공동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울 중랑구 망우1구역이 정부 주택 공급안 중 하나인 공공재건축 1호 사업지가 된다. 사진 무관. [사진=정소희 기자]

공공재건축은 지난해 8·4 공급 대책 때 처음 등장한 개념으로, 민간 조합과 LH 등 공공기관이 함께 사업을 추진하는 방식이다. 규제를 풀어 더 많은 집을 짓게 해주는 대신, 늘어난 가구 수의 일부를 임대주택 등으로 공급해야 한다.

중랑구 망우동 178-1번지 일대 2만5000여㎡ 규모 부지에 최고 28층, 전용면적 59~104㎡ 481가구 규모 아파트 단지가 조성된다. 주민 동의율 74%를 돌파해 후보지 중 처음으로 사업시행자 지정 요건을 충족했다.

현재 시행자 지정을 위한 후속절차를 진행 중이며 정비계획 변경, 시공사 선정 등 사업 추진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정부의 또다른 주택 공급 대책 중 하나인 공공재개발의 경우, 동대문구 신설1구역이 지난 19일 LH를 단독 사업시행자로 지정했다. 이곳에는 최고 25층, 300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서게 된다.

현재 LH는 신설1구역을 포함한 공공재개발 후보지 12곳과 망우1구역을 포함한 공공재건축 후보지 2곳에서 사업을 진행 중이며, 이곳에서 총 1만62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