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모' 측 "박은빈·배수빈 등 8人 음성, 남윤수 결과 대기 중"(공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은빈, 배수빈, 이필모 등 '연모' 배우들과 제작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KBS 2TV 새 드라마 '연모' 측은 27일 조이뉴스24에 "24일 촬영을 했던 박은빈, 배수빈, 이필모, 김재철, 고규필, 장세현, 손여은, 손종학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박은빈 배수빈 등 24일 촬영에 임했던 배우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나무엑터스, 조이뉴스24 DB]

이어 "25일 촬영을 했던 남윤수는 현재 결과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다"라며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은 3~4명의 스태프를 제외하고는 모두 음성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4일 '연모' 촬영에 참여했던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촬영 동선이 겹친 배우, 배우 소속사 관계자, 스태프, 제작진 등 '연모' 관련 관계자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주연 배우인 박은빈은 선제적 차원에서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27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반면 로운과 배윤경, 최병찬 등은 당시 촬영이 없어서 확진자와 접촉이 없었다. 이에 검사를 받지는 않아도 되는 상황으로,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관계자들의 검사 결과 여부에 따라 방역 지침을 따를 예정이다.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로,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