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청양美 컴백' 드림캐쳐, 사랑도 서늘하게 드림캐쳐처럼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드림캐쳐가 서늘한 사랑노래로 '청양미' 가득한 컴백을 알렸다.

30일 드림캐쳐 스페셜 미니앨범 'Summer Holiday'(서머 홀리데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그룹 드림캐쳐(지유, 수아, 시연, 한동, 유현, 다미, 가현)가 30일 스페셜 미니앨범 'Summer Holiday'(서머 홀리데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드림캐쳐컴퍼니]

이날 드림캐쳐는 "드림캐쳐만의 여름 분위기로 컴백했다. 좋은 모습, 무대 보여드리겠다. 타이틀곡 뿐만 아니라 수록곡도 좋으니 많이 들어달라"며 컴백 소감을 전했다.

드림캐쳐 신보 '서머 홀리데이' 타이틀곡 'BEcause'(비코즈)는 사랑을 향한 집착과 갈망을 직설적으로 풀어낸 곡으로, 현악기의 피치카토 사운드와 목소리를 결합한 멜로디 테마가 오컬트한 분위기를 연출해 서늘함을 자아낸다.

가현은 이번 신곡에 대해 "듣는 것만으로도 시원하다는 느낌을 선사하고 싶었다. 드림캐쳐만의 특별한 여름 노래"라고 설명했다. 이어 드림캐쳐 멤버들은 '최애 수록곡'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시연 다미 가현 수아는 '에어플레인', 유현 한동은 '해바라기의 마음', 지유는 '올 데이 롱'을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사랑 얘기가 처음으로 담겨 새로움을 더했다. 유현은 "우리가 타이틀곡에서 사랑 얘기를 한 적 없는데 처음으로 하게 됐다. 드림캐쳐만의 사랑 얘기를 담아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아는 "스페셜한 앨범을 준비한거라 별다른 세계관이나 스토리는 없다. 여름방학 느낌의 앨범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미는 "우리가 세고 터프한 모습만 보여드렸다면, 이번엔 선을 살리고 변화를 주려고 노력했다. 춤선에 신경을 많이 썼다. 이번 앨범을 통해 '청량'이 아닌 매운 맛의 '청양'을 느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드림캐쳐는 데뷔 4년만에 첫 단독 리얼리티 '드림캐쳐 마인드'를 마무리했다. 시연은 "제작진 분들이 우리를 편하게 대해주셔서 좋았다. 정말 우리끼리 놀듯이 찍었다. 지유와 유현이 정말 예능감이 좋다"고 평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룹 드림캐쳐(지유, 수아, 시연, 한동, 유현, 다미, 가현)가 30일 스페셜 미니앨범 'Summer Holiday'(서머 홀리데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드림캐쳐컴퍼니]

이번 활동을 통해 새롭게 얻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가현은 "지난 활동 때 '짐승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말해서 그 말을 많이 들었다. 이번엔 '청양돌'이라고 듣고 싶다"고 말했다.

걸그룹 여름 컴백 대전 속 드림캐쳐만의 차별점은 무엇일까. 한동은 "여름에 자주 보이는 청량함과 다르게, 우리만의 '청양' 분위기가 가장 특별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드림캐쳐만의 시원 서늘한 분위기로 더위를 없애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출연하고 싶은 예능에 대해서는 수아는 "'주간아이돌' 촬영을 하면서, 우리가 평범하지 않고 세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꼭 '아는 형님'에 출연해보고 싶다. 마산 '행님아'를 보고 싶다"고 말했고, 지유는 "단체로 나갈 수 있다면 어디든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유현은 "'엘렌쇼'에 나가보고 싶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또 드림캐쳐는 세계 최대 음악 축제 중 하나인 스페인 '프리마베라 사운드'에 초청받아 눈길을 끌었다. 드림캐쳐는 "우리의 색을 잘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 간단한 인삿말도 공부 중이다. 강렬한 메탈 사운드를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드림캐쳐는 "최선을 다해서 노래하고 춤추겠다. 여러분들은 많은 사랑을 주셨으면 한다. 그래도 이번 곡이 가장 좋았으면 좋다. 자신감 있게 활동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드림캐쳐의 신보는 3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