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숨어서 우는 아들 모습에 울컥...채림도 "너무 속상" 눈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김현숙이 숨어서 우는 아들의 모습에 울컥했다.

30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서는 김현숙 모자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김현숙은 아들 하민에게 "어제 넘어졌을 때 왜 숨어서 울었냐"고 물었고, 하민은 "할머니 마음 아플까봐"라고 답했다. 김현숙은 "마음대로 울지 못하는 것 같아 할머니가 속상하셨대"라고 말했다.

내가 키운다 [사진=JTBC 캡처]

김현숙은 인터뷰에서 "감정 표현을 솔직하게 하면 좋겠다고 이야기를 해주는데, 본능적인 건지 하민이가 눈물을 참는 모습을 한두번 봐서 마음이 짠하다"며 울컥했다.

영상을 보던 채림은 "자기 감정에 솔직할 나이인데 엄마의 감정을 염려하는 것 같다. 내가 이렇게 하면 엄마가 울까 싶어서 감내하는 것 같다. 그 부분이 보이면 너무 속상하더라"고 눈물을 보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