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홍철, 딸 메달 중계 "여서정 아빠로 불렸으면"…캐스터 "엄청 긴장해"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여홍철 KBS 해설위원이 딸 여서정이 출전하는 체조 여자 도마 결승 중계를 앞두고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KBS 2TV는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 경기장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도마 결승을 중계했다.

이날 경기는 한국 여자 체조의 간판 스타 여서정이 출전하며, 여홍철 해설 위원이 직접 중계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여홍철이 체조 여자 도마 결승에 출전한 딸 여서정의 경기를 중계하고 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

여홍철 해설위원은 "이제 여서정 아빠로 불리고 싶다"라며 딸에 대한 자랑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여 해설위원은 "집에서는 체조 이야기를 잘 안한다. 집에서는 쉴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다. '심적으로 어떻게 준비를 하라'고 하는건 톡으로, 문자로 하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서정 기술'만 해준다면, 여자 최초 올림픽 메달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라며 "본인 것만 착실하게 한다는 생각으로 해주면 좋겠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함께 경기 중계에 나선 캐스터가 "어제부터 (여 의원이) 긴장을 너무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여홍철 해설위원은 "해설을 하는데, 두 손에 땀을 쥐게 만든 경우가 2018 아시안게임과 이번 도쿄올림픽이다. 저도 해설 안하고 마음 편하게 보고 싶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여서정은 예선에서 전체 5위로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다. 같은 나라 선수는 결선에 2명만 출전하는 규정에 따라 미국 선수 1명이 빠져, 여서정은 예선 성적 4번째로 결승에 나서게 됐다.

여서정은 자신의 이름을 딴 '여서정' 기술로 승부수를 띄운다. '여서정'은 양손으로 도마를 짚고 공중으로 몸을 띄워 두 바퀴(720도)를 비틀어 내리는 고난도 기술이다. 여홍철 위원은 도마 종목 특성상 착지 동작이 중요한 변수라며, "서정이가 착지를 잘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딸 여서정이 1996 애틀랜타올림픽 남자 도마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아빠 여홍철 위원의 대를 이어 25년 만에 올림픽 '부녀 메달'에 도전하면서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