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에이티즈 "'킹덤' 후 첫 컴백, 설레지만 긴장+걱정"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에이티즈가 컴백 소감을 밝혔다.

13일 그룹 에이티즈 일곱 번째 미니 앨범 'ZERO : FEVER Part.3'(제로 : 피버 파트 3)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그룹 에이티즈 홍중이 13일 진행된 일곱 번째 미니 앨범 'ZERO : FEVER Part.3'(제로 : 피버 파트 3)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Q엔터테인먼트]

이날 리더 홍중은 "컴백을 앞두고 잠을 못 잤다. 잘 시간이 있는데도 설레고 긴장돼 잠이 안 왔다. 기분 좋은 설렘으로 밤을 새웠다"며 "데뷔 초엔 컴백한다고 하면 설렜는데, 이번엔 앨범이 많이 나오다보니 팀 색과 방향에 대한 고민이 많아서 긴장과 걱정도 있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성화는 "'킹덤' 이후 첫 컴백이라 색다른 모습을 준비해서 보여드리고 싶었다. 디테일한 부분까지 연습하며 신경썼다"고 말했고, 산은 "이번 앨범을 통해 에이티즈에게 스펙트럼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싶다. 팬들을 떠올리니 벌써 신난다"고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에이티즈의 신보는 기나긴 열병의 끝자락에 도달한 에이티즈의 청춘을 뜨거운 태양 혹은 세상을 밝히는 신비로운 새벽빛으로 묘사해 선보인다.

더블 타이틀곡 '이터널 선샤인'과 '데자뷰'를 통해 상반된 매력을 선보이는 에이티즈는 팬들의 투표를 통해 활동곡을 '데자뷰'로 결정했다. '이터널 선샤인'은 청량한 멜로디와 펑키한 베이스라인의 조화로 완성된 신스팝 장르 곡으로 찰나와 같은 청춘에 대한 영원한 소망을 얘기한다. '데자뷰'는 우아한 그루브의 컨템퍼러리 댄스 팝 장르 곡으로 강력한 이끌림과 갈증, 갈망에 대한 얘기를 담은 곡이다.

한편 에이티즈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보를 발표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