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꿈의무대' 유호 아내 "딸, 1년 대기한 재활 병원서 치료 시작"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유호 아내가 딸이 재활 병원에서 치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유호는 15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도전 꿈의 무대'에서 5승에 도전했다.

'아침마당' 유호가 '도전 꿈의 무대' 5승에 도전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유호는 "두 딸을 위해 노래할 것"이라며 "5주 동안 꿈만 같은 시간이었다. 도전하게 된 걸 감사하고 잘했다고 생각한다. 제 인생을 바꿔놓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호의 아내는 "연애 시절에부터 지금까지 중 '아침마당' 준비하는 6주가 가장 행복한 모습이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그런 모습을 보니 덩달아 행복했다"라고 밝혔다.

또 "재활 병원 대기를 1년 동안 했는데 드디어 저희 차례가 되어 지난주부터 딸이 치료를 하고 있다. 희망이 많이 생겼다"라고 기쁜 소식을 전했다.

앞서 유호는 큰 딸이 태어난 지 100일이 지난 후 쇼파에서 떨어진 후 발달지능 및 뇌병변장애 우측편막 진단을 받았다며 "딸을 위해 노래하겠다"는 절절한 사연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을 받아왔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