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이정재 "황동혁 감독과 작업 기뻐, 기대되던 작품"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정재가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이정재는 15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제작발표회에서 "황동혁 감독님과 작업을 하고 싶었는데 제안을 주셔서 기쁜 마음으로 시나리오를 읽었다"라고 밝혔다.

배우 이정재가 15일 오전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시나리오에 굉장히 다양한 상황과 감정들이 잘 녹여져 있어서 이건 진짜 재미있겠다 싶었다"라며 "게임이 어떻게 구현을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궁금증이 있었는데 세트장 가는 날이 기대가 되고 재미가 되던 작품이다"라고 전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 장르의 한계 없이 새로운 이야기와 깊이 있는 주제 의식을 전해온 황동혁 감독이 2008년부터 구상해온 작품으로, 추억의 게임이 극한의 서바이벌로 변모하는 아이러니를 담아내며 경쟁에 내몰린 현대 사회에 대한 강렬한 메시지와 서스펜스를 선사한다.

이정재, 박해수, 오영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트리파티 아누팜, 김주령 등의 배우들이 벼랑 끝에 몰려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이들로 분해 극한의 게임을 겪으며 각기 다른 선택과 이야기를 전한다.

'오징어 게임'은 오는 9월 17일 전 세계에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