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스케치 루카 "리메이크 언제든 환영, 아이유가 불러줬으면"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어제는 별이 졌다네/나의 가슴이 무너졌네/별은 그저 별일 뿐이야/모두들 내게 말하지만/오늘도 별이 진다네/아름다운 나의 별 하나.'

아름다운 가삿말 뒤로는 개굴개굴 개구리 소리, 귀뚤귀뚤 풀벌레 소리, 컹컹컹 개짖는 소리가 배경으로 깔린다. 이 노래는 여행스케치의 대표곡이자1989년 발매된 정규 1집 타이틀곡 '별이 진다네'로,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도 삽입돼 인기를 모았다.

포크 보컬 그룹 여행스케치 루카(조병석)이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여행스케치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포크그룹으로, '산다는 건 다 그런게 아니겠니', '운명' '옛친구에게' 등 서정적 가사와 아름다운 멜로디의 명곡을 남긴 팀이다.

올해로 데뷔 32년차지만, 지난 시간에 머물러 있는 팀은 아니다. 여행스케치 멤버 루카(조병석)는 조이뉴스24와 만나 "이제 스케치가 끝났을 뿐, 다양한 색을 덧입히는 색채의 과정이 남았다"고 음악 여정을 들려줬다.

◆ "인생곡은 '옛 친구에게', 후배 가수들 리메이크 환영"

여행스케치는 포크의 대명사로 불리는 팀이다. '응답하라' 시리즈, '싱어게인' '새가수' 등 오디션 프로그램의 인기로, 포크 장르는 시대에 역행하는 장르가 아닌, 젊은 세대들도 찾아듣는 음악이 됐다. 화려하지 않지만, 따스한 여행스케치의 노래들도 많은 이들이 다시 불렀다.

수많은 노래 중에서 여행스케치가 꼽은 '인생곡'이 궁금했다. 루카(조병석)는 '옛친구에게'가, 남준봉은 '별이 진다네'를 최애곡이라고 했다.

"준봉이는 '별이 진다네'가 인생곡이라고 하더라고요. 이 노래는 제가 군대에서 보초를 서다가 만든 노래에요. 귀뚜라미 풀벌레 소리의 목가적인 분위기가 잘 담긴 저희 데뷔곡이죠. 저희 팀 행보가 가장 잘 담겼고, 많이 알려져있어요.

저는 굳이 한 곡을 뽑으면 3집 타이틀곡인 '옛 친구에게'입니다. 고3 때 짝꿍이과 '대학 가서 같이 음악을 하자'고 많이 이야기를 했어요. 기타를 정말 잘 치는 친구인데 대인기피증이 있었어요. 둘이 할 때는 정말 잘했는데, 남들 앞에 서면 얼어붙고 오디션에서 도망 가고. 저는 음악이라는 길을 갔고, 그 친구는 음악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미안한 마음이 있어요. 동심으로, 때로는 청년의 뜨거운 마음으로 함께 하자고 했으나 살아가면서 여러가지 이유로 함께 하지 못할 때가 많잖아요. 이 노래를 들으면서 너무 많이 눈물을 흘렸죠. 많은 분들도 많이 공감을 해서인지 리메이크가 가장 많이 된 노래이기도 해요."

여행스케치의 노래는 당대의 히트곡으로 끝나지 않고, 수없이 리메이크 되며 다른 색을 덧칠해왔다. 김범수와 성시경이 각각 '별이 진다네'를 리메이크 했고, 박효신, 조장혁, 신성우, '새가수' 최동원과 허운율 등이 '옛 친구에게'를 불렀다. 이금희와 커피소년, S.E.S, 서영은, 플루디 등은 '산다는 건 다 그런게 아니겠니?'를 새롭게 리메이크 했다.

루카(조병석)는 가장 리메이크가 기억에 남는 노래로 박효신의 '옛 친구에게'를 꼽았다. 앞으로 리메이크를 해줬으면 하는 가수를 묻자 주저없이 아이유를 언급했다.

여행스케치는 일부 선배 가수들과 달리 후배 가수들의 리메이크에도 후한 팀이기도 하다.

루카는 "그림은 스케치가 마무리가 아니고, 중요한건 스케치 후 채색을 해야 되는거라고 생각한다"라며 "리메이크는 여러가지 색깔들을 표현해서, 새로운 옷을 입혀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000% 이상 리메이크로 동의하고 많은 이용을 부탁한다"고 유쾌한 웃음을 지었다.

포크 보컬 그룹 여행스케치 조병석이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기자 ]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