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건, 혼전 임신 스캔들 비하인드 공개 "연인간 다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은밀한 뉴스룸'이 김용건의 '혼외 임신 스캔들' 사건의 전말과 극적 화해 배경을 전한다.

18일 채널 IHQ에서 방송되는 '은밀한 뉴스룸'에서는 최근 이슈의 중심에 선 김용건 하정우 부자의 소식을 다룬다.

'국민 대부'로 통하는 김용건은 2008년부터 13년째 알고 지낸 여성 A씨에게 지난 7월 임신 중절을 강요했다는 혐의로 고소를 당했으나, 8월 12일 양측이 만나 오해를 풀고 극적으로 화해했다.

은밀한 뉴스룸 [사진=IHQ 제공]

이날 '은밀한 뉴스룸'에서는 양측이 합의에 이르게 된 과정을 A씨 측 법률대리인인 선종문 변호사를 직접 만나 들어본다.

선종문 변호사는 "연인 간 다툼이고, A씨가 주장했던 강요 부분에 대해 서로 오해가 많이 있었던 것 같다. 당사자들이 직접 만나 오해를 전부 풀고, 서로 사과하고 용서하고, 화해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태어날 아이가 받을 상처를 최소화하고자 했던 부모의 마음으로 양측이 화해한 만큼, 향후 김용건이 부담할 양육비와 상속 비율까지 살펴본다.

이 밖에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벌금 3천만 원을 선고받은 하정우의 법정 공방과 향후 행보에 대한 이야기도 공개된다. 오전 11시 방송.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