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갯마을' 위해 서핑 배워…매력포인트? 보조개·눈빛"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선호가 서핑과 자신의 매력을 전했다.

최근 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김선호가 김선호했네! 홍반장 서핑의 기술 단독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김선호가 '갯마을 차차차' 홍보에 나섰다. [사진=넷플릭스 유튜브]

공개된 영상 속 김선호는 키워드 토크에서 자신이 맡은 홍두식의 자격증에 대해 "과일 플레이팅 자격증에 놀랐다. 이런 자격증이 있구나 해서 계속 봤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작품을 위해 서핑을 배웠다. 재미있더라"라며 "바다에 누워있는 장면이 티저에도 나왔는데 혼자 누워 있으니 쓸쓸했다.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또 대선배인 김영옥에 대해선 "친구처럼 대화를 이어가 주신다"라며 "사랑한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자신의 매력 포인트로 보조개를 꼽은 그는 다른 것을 뽑아달라는 요청에 "목소리는 배우들이 다 좋은 것 같고 눈빛으로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떡볶이가 너무 좋다. 얼마 전에 좋아했던 집 중 하나가 TV에 나와 알려져서 슬프다"라며 떡볶이 사랑을 고백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