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한효주·강다니엘 본다…디즈니+, 韓 라인업 공개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조인성과 한효주, 윤계상, 강다니엘 등이 한국에서 출시되는 디즈니플러스에서 시청자들과 만난다.

디즈니플러스는 14일 '코리아 미디어데이' APAC 콘텐츠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한국에서 서비스 예정인 콘텐츠들을 소개했다.

이날 디즈니플러스 행사는 라인업을 처음으로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강다니엘-조인성-한효주 [사진=각 소속사/조이뉴스24 포토DB]

강다니엘과 채수빈 주연의 '너와 나의 경찰수업', 서강준과 이시영의 '그리드', 윤계상-서지혜-김지석의 '키스식스센스', 조인성과 류승룡, 한효주가 출연하는 '무빙' 등을 오리지널 콘텐츠로 선보이게 된다.

'너와 나의 경찰수업'은 경찰 대학을 배경으로 청춘들의 사랑과 도전을 담은 드라마로 강다니엘의 첫 데뷔작이다.

'무빙'은 강풀 작가의 원작을 드라마화 작품으로 세 명의 10대들이 초능력을 발견하는 드라마다. 류승룡과 한효주, 조인성이 출연한다.

'그리드'는 '비밀의 숲' 이수연 작가의 신작으로, 위기에서 인류를 구한 그리드시스템의 비밀을 파헤치는 드라마다.

'키스 식스 센스'는 초능력과 발랄한 오피스 로맨스가 결합된 드라마로, '키스로 미래를 보는 능력이 생긴다면'이라는 설정이 흥미롭다..

올해 방영을 앞둔 JTBC 기대작 '설강화'도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전세계에 서비스 된다. '설강화'는 로맨틱 멜로드라마로 정해인과 블랙핑크의 지수가 '스카이캐슬' 제작진과 팀을 이뤄 선보이는 작품이다.

'런닝맨' 스핀오프 '런닝맨:뛰는 놈 위에 나는놈'을 선보인다. 디즈니플러스 측은 "'런닝맨'은 한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버라이어티이자 10년 이상 아태지역에서 사랑받은 작품"이라며 "스핀오프에서는 매주 출연진과 스타 게스트들이 다양한 게임과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오랜 팬들을 위해 새롭고 재미있는 게임을 선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루크 강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디즈니플러스는 OTT 생태계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아태지역 내 세계적 수준의 재능있는 콘텐츠츠들과 지속적으로 성장하면서 전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디즈니플러스는 앞으로도 고무적인 트렌드의 중심에 서자고 한다. 소비자들은 이미 즐길 준비가 되어 있다. 이미 아태지역 전체의 콘텐츠와 현지 언어로 제공된 로컬 콘텐츠를 즐기고 있다"라고 말했다.

디즈니플러스는 내달 12일 국내 서비스를 출시한다. 월 구독료는 9900원, 연간 구독료는 9만9000원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