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니안 "동방신기 유노윤호, 경지에 올라"


올 하반기 정규 1집 발매에 앞서 자신이 직접 작사 작곡, 프로듀싱까지 해낸 싱글음반 '꿈이었으면'을 발매한 데니안이 동방신기의 유노윤호를 극찬했다.

데니안은 최근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속했던 그룹 god를 회상하며 "돌아보면 영광이라 생각한다. 활동하면서 해볼 것 다 해보고 누릴 것 다 누려봤다. 큰 경험이고 도움이다. 그 때 인기를 쫓아가는 건 아니고, 그런 경험을 해봤기에 처음부터 시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평범하면서도 평범하지 않은 그룹이었다. 지금 각자의 위치에서 성장하다가 태우가 제대하면 우리끼리 소극장 공연을 할 계획도 있다"고 덧붙였다.

데니안은 최고의 인기를 얻은 그룹 출신으로서 현재 최고의 아이돌 그룹인 동방신기에 대해서도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데니안은 "동방신기를 보면 멋있다. 얼마전 '"오" 정반합'이 나왔을 때는 정말 대단했다. 워낙 잘하는 그 친구들을 원래 좋아했다"고 말했다.

"동방신기는 아이돌 그룹이지만 춤, 노래, 외모 다 휼륭해요. 무대를 보면 '무대에서 놀 줄 아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죠. 짜여진 안무 속에서도 관객을 이끌 줄 아는 표정이 정말 멋져요. 이런 그룹이 많이 나오길 기대합니다."

데니안은 특히 동방신기의 리더 유노윤호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유노윤호는 정말 표정이나 눈빛이 대단하다. 어떻게 고개를 돌리고 어떻게 포즈를 취해야 관객이 반하는지 다 아는 것 같다"고 극찬했다.

데니안은 지난해 동방신기의 콘서트에 영웅재중의 초청으로 갔을 때 god 팬들이 자신을 보고 '오빠 바람 펴서(?) 죄송해요'라고 해 '괜찮아요'라고 말했던 일화도 소개했다.

데니안은 "인기는 돌이켜 보면 휘발유 같은 것이다"며 "지금은 그런 경험들이 나를 성숙하게 만들어주고 자극제가 된다"고 말했다.

데니안의 타이틀곡 '꿈이었으면'은 일본 인기그룹 케미스트리의 '유어 네임 네버 곤(Your Name Never Gone)'을 감성적인 랩으로 리메이크한 곡으로 새로운 편곡과 작사가 돋보인다. 그는 "'꿈이었으면'은 내가 잘 할 수 있는 게 무엇인가 고민했던 그 결과물이다"고 소개했다.

또 다른 수록곡 '사랑인가봐'는 밝은 느낌의 힙합 곡이다.

조이뉴스24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