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 '에덴의 동쪽' 송승헌 고교시절 연기


김범이 송승헌의 고등학생 시절을 연기한다.

김범은 50부작 MBC 특별기획 드라마 '에덴의 동쪽'(극본 나연숙, 연출 김진만)에 출연해 주인공 동철(송승헌 분)의 고등학생 시절부터 청년으로 커가는 모습을 선보이며 드라마의 서막을 연다.

동철은 훗날 국내 최대 카지노 대부의 오른팔이 되는 인물로 어린 시절 아버지의 죽음을 목격하고 복수를 다짐한다. 이에 김범은 정많고 속마음이 여린 소년이지만 아버지의 죽음으로 인해 분노하고 변화하는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에덴의 동쪽'은 한 날 한 시에 같은 병원에서 태어난 두 남자의 엇갈린 운명과 복수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작으로 송승헌의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에덴의 동쪽'의 제작사인 초록뱀미디어 측은 "김범의 선하고 맑은 눈에서 표현할 수 있는 슬픔과 분노를 감지할 수 있었다"며 "김범이 여린 소년에서 복수를 다짐, 강한 남자로 변화하는 경계를 가장 탁월하게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드라마 초반, 시청자들의 관심이 중요한 만큼 김범의 열연이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총 250억원에 달하는 제작비가 투입될 대작 드라마 '에덴의 동쪽'은 '아일랜드', '진짜 진짜 좋아해'의 김진만PD와 '달동네', '보통사람들'의 나연숙 작가가 각각 연출과 극본을 맡았으며, 송승헌, 조민기, 유동근, 이미숙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오는 6월 방송예정인 '에덴의 동쪽'에서 김범은 드라마의 초반인 2, 3, 4부의 주인공으로서 열연할 예정이다.

한편 김범은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었으며, 영화 '뜨거운 것이 좋아'에서 안소희의 완벽한 꽃미남 남자친구로 스크린에서도 매력을 발산하며 차세대 스타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조이뉴스24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