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박진영-비-동방신기-빅뱅, 그리고 2PM"


'10점 만점에 10점'으로 인기몰이 중인 퍼포먼스 보이밴드 2PM이 박진영, 비, 동방신기, 빅뱅 등 선배들에 무한한 존경심을 드러낸 뒤 자신들의 지향점에 대해 밝혔다.

2PM은 최근 조이뉴스24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들 대선배들에게 진심 어린 경의를 표했다.

2PM은 먼저 동방신기에 대해 "노래나 춤, 퍼포먼스 등 모든 면에서 본받을 게 많은 멋진 선배들"이라며 "한국 뿐 아니라 해외에 나가서 멋진 활약을 하는, 한국을 빛내는 선배다"고 극찬했다.

또한 "춤과 노래 모두 우리와는 좀 다른 스타일이지만, 멋진 춤과 라이브를 깔끔하게 소화해 낸다. 엄청난 노력으로 늘 최고의 완성도를 이끌어내는 최고의 팀"이라며 동방신기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2PM은 빅뱅에 대해서도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들은 빅뱅에 대해 "연습생 때부터 좋아한 선배 그룹이다. 스타일, 노래, 랩, 춤 다 멋지다. 남녀 모두 좋아할 수 밖에 없는 매력의 팀"이라며 "대기실에서 뵜을 때도, 녹화 전 리허설을 봤을 때도 정말 멋졌다"고 말했다.

2PM은 자신들이 연습생일 때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의 간판 스타였던 비에 대해서는 '롤 모델'이라며 무한한 존경의 뜻을 내비쳤다.

"박진영 프로듀서께서 늘 비만큼 열심히 하면 성공한다고 했어요. 단연 우리의 롤 모델입니다. 오랜 시간 연습실에서 나오지 않으며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을 보며 우리의 본보기로 삼았습니다. 우리에게 큰 자극과 힘을 주신 대선배입니다."

2PM은 뛰어난 선배들에 대해 극찬을 쏟아낸 뒤 자신들만의 스타일을 구축할 것이라며 야심을 숨기지 않았다.

2PM은 먼저 "아무래도 박진영 프로듀서에게 영향 받은 건 사실이다. 박진영의 작은 버전을 모아놓은 것 아니냐는 말을 들을 만큼 안무나 창법 등이 닮았다"고 시인했다.

자신들을 만든 사람의 특징이 여러 모로 묻어나올 수 밖에 없지만, 무대를 즐기고 관객과 뛰어난 호흡을 맞추던 박진영의 장점을 배우고, 그 위에 자신들만의 독특한 색깔을 만들어보겠다는 것이 2PM의 청사진이다.

2PM은 특히 퍼포먼스적인 면에서 아크로바틱한 면을 강조한 것이 큰 차별화하라며, 자신들 혼자 멋진 것보다는 관객과 함께 즐겁게 놀 수 있는 무대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박진영 프로듀서께서 늘 '관객과 하나가 돼라'고 주문했어요. 노래할 때 '가수처럼' 부르지 말고, 가사에 맞게 연기하고 주인공이 돼서 말하듯이 하라고도 하셨지요. 이 중요한 가르침을 맘속에 새기며 보는 사람이 즐겁고 편안한, 자연스럽고 신나게 관객과 함께 하는 무대를 만들겠습니다."

2PM은 막내 찬성에서 리더 재범에 이르기까지 나이(18-21살)와 키, 지역과 문화 차이가 있는 만큼 각자의 개성을 뿜어내며 2PM만의 색깔을 발산할 수 있는 팀이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조이뉴스24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