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심은하는 누구?"…MBC 납량특집 공개오디션


"제 2의 심은하를 찾습니다."

MBC 납량특집 미니시리즈 '혼(魂)'(연출 김상호, 강대선)이 공개 오디션을 통해 여주인공을 선발한다.

'혼'의 여주인공 공개 오디션 지원 자격은 여고생 역할이 가능한 1993년 이전 출생 여자로 최종 선발된 1명은 MBC 드라마국과 일정기간 출연 계약 후 4월의 트레이닝 기간을 거쳐 촬영에 임하게 된다.

기존 연기자와 신인 구분 없이 공개 오디션에 참가할 수 있으며 새로운 얼굴을 발굴해 배우로 양성할 예정이다.

여주인공은 오는 9일부터 23일까지 홈페이지(www.imbc.com)를 통해 지원서를 접수한 후 서류 심사, 면접, 카메라 테스트 등을 거쳐 선발된다. 최종 발표는 4월 1일에 있을 예정이다.

MBC에서 납량특집 드라마가 방송되는 것은 1994년 심은하가 주연을 맡아 인기를 모은 'M'과 1995년 이승연 주연의 '거미'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10부작 미니시리즈로 기획된 '혼'은 억울하게 살해된 귀신이 주인공의 몸을 통해 악을 응징한다는 내용을 담게 되며, 학교를 중심으로 입시 문제 등 현재의 이슈를 담아내며 새로운 한국형 공포 드라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극본은 3명의 작가가 공동 집필하며 '환상의 커플'의 김상호 PD, '옥션하우스'의 강대선 PD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혼'은 '트리플' 후속으로 8월 5일 첫방송 예정이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