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日 레코드대상 최우수 신인상…2관왕 위업


그룹 빅뱅이 일본 유선대상에 이어 레코드대상에서도 최우수 신인상을 거머쥐며 일본연말 시상식서 2관왕을 달성했다.

빅뱅은 30일 오후 6시부터 일본 TBS에서 생방송된 '51회 일본레코드대상'에서 신인상에 이어 최우수 신인상까지 받으며 일본 메이저 데뷔 첫 해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레코드대상은 일본 작곡가 협회에서 매년 진행하는 시상식으로 최우수신인상은 신인상을 수상한 팀 중 한 팀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이날 시상식에서 빅뱅과 함께 힐 크라임, 사쿠라마야, 스캔달 등 총 4팀이 신인상을 수상했고, 빅뱅은 유선대상에 이어 레코드대상에서도 일본 가수들을 제치고 최우수 신인상을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지난 6월 첫 번째 싱글 '마이 헤븐(My heaven)'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일본 메이저 음악 시장 진출을 선언한 빅뱅은 이후 두 번째 싱글 '가라가라고', 정규1집, 세 번째 싱글 '코에오키카세떼'까지 발표하는 앨범을 모두 오리콘차트 TOP5안에 진입시켰다.

또 지난 11월 26일에는 니혼TV '베스트히트' 가요제에 출연해 골드아티스트 상을 수상했을 뿐만 아니라 후지TV FNS가요제, 아사히TV 뮤직스테이션슈퍼라이브 등 일본의 각종 연말 시상식에 초대되는 등 현지 팬들과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유숙기자 rer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