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야차', 스펙터클 검투-파격 베드신 '시선집중'


10일 첫방송된 OCN의 '야차'가 스펙터클한 검투신과 파격 베드신으로 시선을 사로잡으며 대박 드라마 탄생을 예고했다.

총 제작비 30억원이 투입된 12부작 드라마 '야차'는 왕의 비밀조직 흑운검을 배경으로 엇갈린 두 형제와 한 여인의 안타까운 운명과 야망, 복수를 담은 드라마다.

'야차' 1회는 평균시청률 2.3%, 최고시청률 3.5%로 동시간대 방송된 케이블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AGB닐슨미디어 리서치, 케이블TV 유가구 기준) 이는 상반기 방송된 '스파르타쿠스'의 첫회 시청률 3.2%를 넘긴 수치로, 조선판 '스파르타쿠스'에 대한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이날 방송된 1화에서는 신권 정치의 실세인 좌의정 강치순 사위가 의문의 자객에게 잔인하게 살해되면서 시작됐다. 왕 이시재(장태훈 분)와 강치순(손병호 분)으로 대비되는 왕권과 신권의 대립을 스펙터클한 검투와 파격적인 베드신으로 대비해 보여주면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다모'와 '주몽'의 정형수 작가와 '역도산'의 구동회 작가의 극적인 스토리라인은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왕의 비밀조직 흑운검을 이끄는 백록(조동혁 분)과 강치순의 사위이자 오른팔 백결(서도영 분), 기생이 돼 두 형제에게 칼을 겨누는 정연(전혜빈 분)이 어떻게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 휘말리게 됐는지 스릴 넘치는 이야기가 펼쳐진 것.

동생의 장인 강치순을 죽이러 간 백록과 강치순의 애첩이 된 정연, 형인 줄도 모르고 칼을 겨눈 백결의 모습을 통해 앞으로 가슴 절절한 삼각구도에도 큰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또 CG를 활용한 화려한 스케일의 액션신 역시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였다.

백록이 글래디에이터처럼 적을 상대해 대결하는 장면은 레드원 카메라의 생생한 비주얼과 만화적인 연출력이 합쳐져 리얼하고 역동적인 영상을 구현했다.

시청자들은 '야차'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앞으로 야차앓이가 될 것 같다' '스토리도 흡입력 있고 영상미도 국내 드라마에서는 잘 보지 못했던 파격적인 스타일이었다' '조동혁, 손병호 씨를 비롯한 배우들의 연기력, 쫀쫀한 이야기가 만나서 명품 드라마를 만들 것 같다' 등의 글을 남기며 호평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