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돌이, 가면 뒤 숨겨진 상처…"변태로 오인" 눈물


[이미영기자] 프로야구단 넥센히어로즈의 마스코드 턱돌이의 가면 뒤 숨겨진 눈물의 사연이 화제다.

턱돌이는 다비치의 강민경과 애프터스쿨의 유이, 달샤벳의 수빈에 이르기까지 미녀 스타들과의 스킨십 퍼포먼스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인기 마스코트다.

친근감 있는 외모에 기발하고 화려한 퍼포먼스는 국내 프로 스포츠 마스코트 중 단연 으뜸이다. 그러나 팬들에게 웃음을 주고자 했던 의도와는 달리 턱돌이는 파렴치한 변태로 낙인 찍히며 온갖 욕설과 심지어 살인 협박성 댓글로 남모를 심적 고통을 겪고 있다.

오는 31일 오후 11시 케이블채널 채널뷰(CH view) 휴먼르포 '마이 트루스토리' 시즌2에서는 '턱돌이'라는 인형가면 뒤에 숨겨진 인간 길윤호 씨를 조명한다.

길윤호 씨의 어릴 적 꿈은 LG 트윈스의 이병규 선수와 같은 최고의 프로야구 선수가 되는 것이었다. 어린 시절은 서울에서 보냈지만 야구의 꿈을 이루기 위해 야구명문 군산상고에 진학했다. 촉망 받는 야구선수로 성장하던 어느 날, 슬라이딩을 하다 큰 부상을 입어 길윤호 씨는 야구를 포기하게 된다.

길윤호 씨는 꿈을 잃고 방황하던 어느 날 다시 찾은 야구장에서 신나게 북을 치며 응원하는 응원단장의 모습을 보고 마스코트로서 제 2의 인생을 걷게 된다. 끝없는 노력과 연구로 자신만의 전매특허 마스코트 턱돌이를 탄생시켰다. 처음엔 험악한 생김새로 반감을 사기도 했지만, 기발한 퍼포먼스로 팬들에게 기쁨을 주는 그는 현재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야구계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떠오르며 스포츠 마스코트의 역사를 새로 쓰게 된 길윤호 씨는 그러나 성적인 욕구 충족을 위해 예쁜 여자만 골라서 시구 퍼포먼스를 한다는 기사와 위협적인 악성 댓글로 최근 큰 좌절을 겪었다.

'칼로 쑤셔버린다'라는 협박성 글과 고의적인 성적 접촉을 했다는 루머로 남모를 고통 당한 그는 인터뷰 도중 눈물을 흘렸다. 그라운드 위에선 가면을 쓴 채 얼굴 없는 남자로 살아가지만 그도 우리와 같은 평범한 인간이었다.

마스코트 턱돌이 뒤에 가려진 인간 길윤호 씨가 털어놓은 영화 같은 인생은 31일 오후 11시 '마이 트루스토리'를 통해 방송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