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수' 촌철살인 대본의 비밀, '사랑과 전쟁' 출신 하명희 작가


[권혜림기자] 현실적인 연애와 결혼 이야기로 방송 초반부터 호응을 얻고 있는 JTBC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의 하명희 작가가 KBS '부부클리닉:사랑과 전쟁'의 대본을 집필했던 이력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주부들의 속시원한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는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이하 사랑과 전쟁)'을 통해 실력을 발휘한 하명희 작가는 '우결수'로 MBC '내 이름은 김삼순'을 연출한 김윤철PD와 의기투합했다.

하명희 작가는 '사랑과 전쟁'으로 약 10년 간 쌓아 온 내공을 십분 활용, '우결수'에서 두 자매의 결혼과 이혼을 소재로 현실감 넘치는 에피소드를 선보이고 있다.

1,2회 방송에서 "우리가 뭐가 있니? 배경이 있니? 돈이 있니? 여자니까 젊은 나이와 이쁜 거 그걸로 배팅할 수 있어" "부모가 재산 있는 건데 부모 재산 빼 먹는 거 쉽지 않아"라고 말하는 엄마 들자(이미숙 분)와 "엄마 사랑은 남 등쳐 먹는 거야?" "그만 장사하고 폐업 신고 해"라고 받아 치는 딸 혜윤(정소민 분)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무릎을 탁 치게 만들 만한 장면이었다.

'사랑과 전쟁'에서 부부 간 갈등과 불신, 이혼을 소재로 다양한 이야기를 집필했던 하명희 작가는 '우결수'에서도 "한번 가정 깬 놈이야. 두 번은 못 버리겠냐? 미리미리 준비해서 나쁠 게 뭐 있어?" "그래도 딴 주머니는 차. 사람은 행복할 때 불행할 때를 대비해 놔야 되는 거야" 등 거칠면서도 현실감 넘치는 대사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붙들었다.

오래된 연인 기중(김영광 분)과 동비(한그루)가 주고 받는 대사 "우린 사귄지 5년이 넘었어. 널 수없이 가졌고 이제 널 갖는다는 건 사랑하곤 별개야. 생물학적 욕구라구" "술 마시면 헤롱대고, 헤롱대면 같이 자고 싶을 거 같아서" 등도 오랜 기간 교제한 연인들의 속마음을 꿰뚫어본 듯 예리했다.

한편 '우결수'는 1,2화 방송을 통해 들자의 두 딸이 겪을 순탄치 않은 결혼 과정과 이혼 이야기를 예고했다. 매주 월·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