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희 "한살 연하 마동석, 형이라 부를 때 어색"


영화 '뜨거운 안녕'서 호흡

[정명화기자] 배우 임원희가 후배 마동석과의 우정을 과시했다.

7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 뜨거운 안녕'(감독 남택수)의 제작보고회에는 이홍기, 마동석, 임원희, 백진희, 심이영 등이 참석했다.

'뜨거운 안녕'은 죽음을 앞두고 이별을 준비하는 호스피스 병원을 배경으로, 나이롱 시한부 환자들과 트러블 메이커 아이돌 가수가 펼치는 인생 마지막 꿈을 향한 도전을 그린작품이다. 이번 영화로 첫 스크린 데뷔식을 아이돌가수 이홍기는 철 없는 아이돌 가수 '충희' 역을 연기했다.

딸바보 '봉식' 역을 맡은 임원희는 "기타리스트 역이라 처음에는 거절하려고 했다"며 "한번도 잡아 본 적 없는 기타를 치느라 힘들었다. 손 대역을 안 썼다는 것에 의의를 두고 싶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한살 연하의 후배 마동석에 대해"아직도 형이라고 부르는 마동석이 어색하다"며 "술 한잔 먹으면 금방 또 친해진다"며 웃었다.

휴먼 드라마 '뜨거운 안녕'은 오는 30일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