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P 측 "카라 니콜 재계약 안한다…1월 계약 만료"


"박규리-한승연-구하라 등 2년 재계약 완료"

[이미영기자] 걸그룹 카라의 해체설이 불거진 가운데 멤버 니콜이 DSP와 재계약 하지 않는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카라의 소속사 DSP미디어는 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카라와 DSP미디어와의 국내 계약 건과 관련, 소속사의 공식입장을 알려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DSP미디어는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 3인은 2년 재계약을 완료했으며, 차후 활동을 DSP와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며 "강지영은 다른 멤버들과는 달리 내년 4월에 계약이 끝나는 관계로 가수 활동과 학업 등 진로에 대해 조금 더 시간을 가지고 심사숙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그러나 "정니콜은 DSP와의 재계약 의사가 없음을 밝혀와 오는 1월 예정대로 계약이 만료된다"고 밝혔다. 사실상 니콜은 카라의 멤버로 활동 의지가 없음을 밝힌 것.

소속사 측은 "카라는 일부 멤버가 재계약 없이 이탈하더라도 팀 해체 없이 국내 및 해외 활동에 계속해서 전념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니콜이 DSP와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가운데 향후 카라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