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인' 송강호 "급전 필요했냐는 말도 영화 향한 관심"


"많은 이들의 개인적 생각, 존중할 준비 돼 있다"

[권혜림기자] 영화 '변호인'의 송강호가 자신의 출연을 둘러싼 비아냥 역시 영화에 대한 관심으로 여긴다고 알렸다.

29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영화 '변호인'이 언론 배급 시사를 통해 첫 공개됐다. 연출을 맡은 양우석 감독과 주연 배우 송강호·김영애·오달수·곽도원이 참석했다.

이날 송강호는 "한 매체에서 송강호의 '변호인' 출연을 두고 '급전 필요했나'라는 타이틀을 뽑았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혹시 정말 급전이 필요했냐'는 질문을 받았다. 객석에선 웃음이 터져나왔고 송강호 역시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송강호는 "급전은 항상 필요할 수 있는데 이번에는 그렇지 않았다"고 여유있게 답한 뒤 "영화는 '설국열차'도 '관상'도 그랬는데 많은 분들이 봐 주니 그 분들의 개인적 생각 관심을 누구의 것이든 존중하고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표현도 관심이라 보고 영화에 대한 애정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이날 김영애는 "완성본을 처음 봤다"며 "제일 먼저 와 닿는게, 이런 좋은 배우와 스태프들, 감독과 함께 해서 정말 기쁘고 영광"이라고 알렸다.

'변호인'은 1980년대 초 부산을 배경으로 돈 없고, 빽 없고, 가방끈도 짧은 세무 변호사 송우석(송강호 분)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꾼 다섯 번의 공판과 이를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송우석은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모델로 한 캐릭터다. 지난 1981년 제5공화국 정권 초기 부산에서 벌어진 부림사건을 모티브로, 영화적으로 재구성된 사건과 인물들을 통해 당시 시대상을 그린다. 오는 12월19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