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돌' 주상욱, 왜 이제서야 로코 했을까

어리바리 고시생부터 완벽 CEO까지 '완벽 변신'


[이미영기자] 배우 주상욱에게 이런 매력이 있었나. 사랑하고픈 '로코남'으로 돌아왔다.

지난 27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에서 주상욱은 돌싱남 차정우로 완벽 변신, 첫 로코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극중 주상욱이 맡은 차정우는 잘나가는 휴머니스트 IT 천재개발자이자 기업가치 1조원의 벤처 기업 대표로, 이혼 경력이 있는 돌아온 싱글남이다. 고시에 붙었지만 사직서를 내고 야심 차게 시작한 사업이 실패를 거듭하며 결국 아내인 나애라(이민정 분)와 이혼, 하지만 3년 뒤 성공적인 CEO로 거듭난 인물이다.

주상욱은 고시를 준비하는 어리바리 고시생의 모습을 시작으로 부인 나애라에게 일방적으로 이혼을 당하는 찌질한 모습, 그리고 남다른 열정과 추진력으로 인생역전을 이룬 완벽 CEO의 모습까지, 단 2회만에 차정우 캐릭터 3단변신을 선보였다.

주상욱은 첫 회부터 더벅머리에 후줄근한 고시생과 완벽 수트핏에 카리스마 넘치는 CEO의 모습을 동시에 연기하며 반전 매력을 뿜어냈다.

많은 작품에서 실장님 캐릭터가 굳어져 있는 주상욱이었지만 '앙큼한 돌싱녀'에서 보여준 대표 차정우의 모습은 지금까지의 실장님과는 또 달랐다. 회의에선 냉철한 면모를 보이면서도 자신을 버린 나애라 앞에선 멋지게 잘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하는 조금은 유치한 면모도 보이는 등 색다른 매력의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주상욱은 '굿 닥터'에서 연기했던 카리스마 넘치는 김도한과는 전혀 다른 닭살 애교 연기로 지금까지는 잘 볼 수 없었던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여기에 나애라와의 연애, 결혼, 이혼이라는 세가지 상황에 따른 비주얼의 변화뿐만 아니라 시간이 흐름에 따라 순박하고 애교 넘치는 모습, 절절한 눈물연기, 까칠하고 냉철한 모습을 보여주며 감정선의 변화를 표현, 차정우 캐릭터에 입체감을 불어넣었다.

주상욱은 젠틀함 속에 숨겨진 코믹 본능을 마음껏 발산해내며 새로운 로코킹의 탄생을 예고했다. 특히 주상욱은 직접 준비한 더벅머리 가발과 굵은 뿔테 안경을 착용, 지금까지 작품 속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을 선보임과 동시에 차정우 캐릭터의 힘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편 1,2회 연속 방송된 '앙큼한 돌싱녀'는 각각 5.4%와 2회 6.4%로 출발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