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K팝에 환생한 故 마이클 잭슨

박재범과 태민이 마이클 잭슨을 오마주하는 방법


[정병근기자] 고(故) 마이클 잭슨은 2009년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음악은 남았다. 그의 음악은 힙합, 포스트 디스코, 팝, 록 등 장르를 불문하고 수많은 뮤지션들에게 영감을 줬고, 현재 그리고 또 미래에도 그 영향력이 이어질 것이 분명하다.

국내 대중음악사에서도 그의 자취를 확인할 수 있다. 2014년 현재에도 K팝을 이끌어갈 몇몇 젊은 뮤지션들이 그들만의 색깔로 마이클 잭슨을 재해석하며 '오마주란 이런 것'임을 보여주고 있다.

박재범의 2집 타이틀곡 '소 굿(So Good)'은 고(故) 마이클 잭슨에 대한 영감에서 탄생한 곡이다. 호흡을 활용한 역동적인 보컬라인부터 멜로디 진행까지 마이클 잭슨을 단번에 연상시킨다. 특유의 추임새도 놓치지 않는 등 철저히 그의 흥을 빌어 자신의 음악 위에 얹었다. 어깨를 들썩이는 그루브와 흥미를 유발하는 요소 하나하나도 닮았다.

샤이니 태민의 솔로곡 '괴도(Danger)'는 음악과 패션, 그리고 무대 모두 잭슨의 세련된 그것을 영리하게 빌려왔다. 블랙앤화이트 패턴의 정장에 블랙 재즈슈즈까지, 태민과 잭슨은 절묘하게 합쳐진다. 그간 수많은 뮤지션들이 마이클 잭슨을 오마주했지만, 태민의 경우는 현재 수준의 케이팝이 잭슨의 정체성과 결합된 최적의 결과물에 가깝다.

'국내 알앤비힙합의 미래'라 불리는 싱어송라이터 크러쉬는 자신의 첫 솔로앨범을 통해 블랙뮤직에 탁월한 프로듀싱 능력을 증명했다. 70년대 디스코부터 요즘의 피비알앤비까지, 흑인음악의 모든 장르를 넘나들며 재해석했다. 그 과정에서 자이언티와 함께한 '헤이 베이비(Hey Baby)'는 단연 돋보이는 트랙. 잭슨을 오마주한 현대판 뉴잭스윙곡이다.

세상을 떠난지 5년이 흘렀지만 전세계 대중음악계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끼친 인물을 꼽자면 단연코 마이클 잭슨이다. 보고 듣는 MTV시대에 최적화된 엔터테이너였고, 비교불가한 그만의 독보적인 캐릭터 때문이다.

패러디, 오마주 등 모든 이들이 따라하고 재창조하게끔 하는 열광의 요소가 다분했다. 우리나라도 그랬다. 박남정, 서태지와 아이들, 듀스, 유승준, 박진영, 비 등 국내 대중음악사의 댄스팝을 설명하는데 있어 잭슨을 피해갈 순 없었다.

K팝이 전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는 2014년에도 마이클 잭슨은 여전히 빼놓을 수 없는 이름이다. 이는 박재범과 샤이니 태민을 통해 재확인됐다.

박재범과 태민의 최근 앨범은 철저한 마이클 잭슨의 오마주다. 스타일과 이미지, 음악과 퍼포먼스 등 박재범과 태민은 마이클 잭슨이란 하나의 완전체에 자신의 색을 넣어 재창조하는 작업을 거쳤다. 마치 '마이클 잭슨이 2014년의 케이팝과 만났다면 어떤 모습이었을까'란 질문에서 출발한 상상력으로 3분의 쇼를 이끌어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태민의 퍼포먼스는 작은 동선 내에서 섬세한 디테일을 살렸다. 변화무쌍한 곡 흐름에 맞춰 팔과 다리를 적절히 활용한 움직임은 마이클 잭슨 스타일과 흡사하다. 태민의 무대는 마이클 잭슨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선행되었기에 가능한 퍼포먼스다. 모든 동작을 원으로 섬세하게 곡선을 표현했고, 태민만의 '괴도' 캐릭터가 완성됐다. 결국 '마음을 훔쳐간 도둑'이란 콘셉트는 태민이 가진 청춘의 이미지와 디테일을 살린 현재의 케이팝, 그리고 잭슨의 스타일이 고루 겹쳐져 수준 높은 무대로 탄생됐다.

태민의 퍼포먼스가 마이클 잭슨의 그것을 재창조했다면, 박재범의 무대는 좀 더 날 것에 가깝다. 자유분방한 자신의 캐릭터는 최대한 유지하면서 마이클 잭슨 특유의 멜로디, 동작을 가져와 흥겹게 펼쳐낸다. 감정을 살린 정교한 호흡마저도 마이클 잭슨을 연상시킨다.

부드럽게 리듬과 멜로디를 파도타는 마이클 잭슨만의 보컬 테크닉과 동작 하나하나가 흥겹게 묘사됐다. 박재범은 알앤비, 일렉트로닉, 뉴잭스윙, 힙합까지 여러 장르를 섭렵한 이번 앨범에서 솔로 커리어를 보다 견고하게 다지면서 동시에 여유롭게 마이클 잭슨을 소환시켰다.

박재범과 태민의 무대는 마이클 잭슨을 닮고 싶은, 닮아야만 했던 워너비들이 자신의 스타일만으로 보여준 성장의 결과물이자 K팝의 현재를 보여주고 미래를 가늠케 하는 결과물이다. 이들은 원작의 요소를 빌려왔지만 자신들의 독특한 스타일과 개성을 투영시켜 새로운 의미를 남겼다. 동시에 오마주는 자신만의 관점과 개성을 반영하는 과정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