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유해진 "차승원과 있는 내내 힘들었다"


'삼시세끼-어촌편' 유해진 "한참 만에 만나도 변한 게 없어"

[장진리기자] 유해진이 '삼시세끼-어촌편'을 찍으며 느낀 고충을 토로했다.

유해진은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자급자족 어부 라이프 '삼시세끼-어촌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차승원과 있는 내내 힘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힘든 점을 묻는 질문에 유해진은 "차승원이랑 있는 내내 힘들었다"고 강조해 현장을 폭소케했다.

영화 '이장과 군수'로 차승원과 호흡을 맞췄던 유해진은 "시간이 많이 지났다. 한참 만에 호흡을 맞추게 됐는데 변한 게 많지가 않더라"며 "힘들기도 하고 때로는 이 사람 때문에 행복하기도 했다. 다른 분보다는 연락도 하고 그런 사이는 편한 건 기본이다"고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다.

'삼시세끼-어촌편'은 복잡한 도시의 일상에서 벗어나 평화롭고 한가로운 어촌마을에서 자연의 시간에 맞춰 살아가는 차승원-유해진-장근석의 모습을 그린다. 뱃길로만 6시간, 대한민국에서 배로 갈 수 있는 가장 먼 섬 만재도로 떠난 세 사람은 바다로 나가 고기를 잡고, 고기가 없으면 배추와 감자로 대신하는 소박한 어부라이프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삼시세끼-어촌편'은 오는 16일 밤 9시 45분 첫방송된다.

조이뉴스24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사진 박세완기자 xconfind@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