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 펄펄, 롯데 3연승 이끈 '아두치 효과'

두 차례 호수비로 LG 흐름에 찬물, 타석에선 대량득점 발판 안타와 볼넷


[정명의기자] "좋은 선수를 만나 내가 운이 좋다."

롯데 자이언츠의 새로운 외국인 타자 짐 아두치(30)에 대한 사령탑의 평가는 괜한 말이 아니었다. 아두치가 공수에서 펄펄 날며 롯데의 3연승을 견인했다.

아두치는 3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볼넷 2득점을 기록했다. 안타는 하나뿐이었지만 LG를 무너뜨리기에는 충분한 활약이었다. 롯데는 아두치의 활약을 앞세워 LG를 7-1(8회 강우콜드게임)로 격파, 3연승을 달리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먼저 아두치는 수비에서 롯데를 구해냈다. 1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정성훈의 우중간을 뚫을 듯한 깊숙한 타구를 전력질주를 통해 걷어냈다. 언뜻 처리하기 쉬운 타구로도 보였지만 아두치의 주력과 빠른 타구 판단이 아니었으면 충분히 장타로 이어질 수 있었다.

2회초에도 아두치의 수비가 빛났다.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이병규(9번)가 좌중간 깊숙한 쪽으로 타구를 날렸다. 아두치는 이번에도 전력질주, 정확한 타이밍에 점프를 하며 넘어가는 공을 잡았다.

1회와 2회 모두 주자가 없는 상황이었지만 아두치의 빛나는 수비가 위기를 원천봉쇄했다. 이는 초반 흔들리던 롯데 선발 린드블럼이 6이닝 1실점의 호투를 펼치게 된 원동력이 됐다.

타석에서도 아두치의 활약은 빛났다. 0-0으로 팽팽히 맞서던 5회초. 롯데 선두타자 하준호가 우전안타로 출루했다. 장성우와 문규현이 연속 삼진으로 물러나며 찬스를 무산시키는가 했지만 아두치가 좌전안타를 때려내 2사 1,2루를 만들었다. 이는 롯데 대량득점의 신호탄이었다.

위기를 맞은 LG 선발 루카스는 황재균과 어려운 승부를 펼치다 볼넷을 내주며 만루에 몰렸고, 손아섭에게 연속해서 볼 4개를 던지며 밀어내기로 선취점을 내줬다. 이어 롯데는 바뀐 투수 유원상을 상대로 최준석이 2타점 적시타, 김대우가 1타점 적시타를 연거푸 터뜨리며 4-0으로 앞서나갔다. 아두치가 꺼져가던 불씨를 살리자 동료들이 집중력을 발휘한 것이다.

6회초에도 아두치는 3득점의 발판을 놓았다. 2사 후 문규현이 좌익선상 2루타를 치고나가자 LG 배터리는 아두치를 고의4구로 내보냈다. 하지만 LG의 선택은 패착이 됐다. 곧이어 타석에 나온 황재균이 좌월 스리런포를 쏘아올린 것. LG는 매서운 타격을 자랑하는 아두치를 피하려다 사실상 승부를 결정짓는 실점을 하고 말았다.

경기 전 이종운 롯데 감독은 "아두치는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선수"라며 "좋은 선수를 만나 난 운이 좋다"고 아두치의 활약에 만족감을 보였다. 아두치는 지난 28일과 29일 열린 kt 위즈와의 홈 개막 2연전에서도 맹활약을 펼쳤던 터다. 이날 활약으로 올 시즌 아두치의 성적은 타율 4할1푼7리(12타수 5안타) 1홈런 3타점 6득점 3도루가 됐다.

이날 아두치의 활약은 표면적으로 크게 두드러지지 않는다. 적시타를 터뜨린 것도, 경기 흐름을 바꾸는 홈런을 쏘아올린 것도 아니다. 단지 찬스를 살리는 안타를 하나 때렸고, 고의4구로 걸어나갔을 뿐이다. 하지만 그로 인해 파생된 효과는 작지 않았다. 초반 호수비 역시 경기 흐름을 롯데 쪽으로 돌리는 큰 역할을 했다. 롯데의 승리를 이끈 '아두치 효과'였다.

조이뉴스24 잠실=정명의기자 doctorj@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