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LG 꺾고 '개막 3연승'…단독 선두

린드블럼, 6이닝 1실점 데뷔전 승리투수…찬스 불발 LG는 3연패


[정명의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LG 트윈스를 꺾고 쾌조의 개막 3연승을 달리며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LG는 3연패에 빠졌다.

롯데는 3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 타이어뱅크 KBO리그 LG와의 시즌 1차전 경기에서 7-1, 8회 강우 콜드게임으로 승리했다. 선발 린드블럼이 국내무대 데뷔전에서 호투를 펼치며 승리투수가 됐고, 황재균은 쐐기 스리런포를 작렬시켰다.

경기 초반 LG가 찬스를 살리지 못한 것이 롯데의 승리로 이어졌다. LG는 1회말과 3회말 나란히 선두타자가 출루했지만 도루 실패가 이어지며 찬스를 무산시켰다. 롯데 중견수 아두치의 두 차례 호수비도 롯데의 초반 분위기에 한 몫을 했다.

LG가 4회말 무사 1,2루 찬스에서도 점수를 올리지 못하자 롯데 타선은 5회초 대거 4점을 뽑아냈다. 선두타자 하준호의 우전안타에 이어 장성우와 문규현이 모두 삼진으로 물러나 투아웃이 됐지만 아두치의 좌전안타와 황재균의 볼넷으로 만루가 됐다.

롯데의 선취점은 밀어내기 볼넷으로 만들어졌다. 위기에 몰리자 LG 선발 루카스가 급격히 흔들리며 손아섭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준 것. 손아섭의 볼넷으로 간단히 선취점을 올린 롯데는 최준석과 김대우가 바뀐 투수 유원상을 상대로 각각 2타점, 1타점 적시타를 뽑아냈다. 스코어는 순식간에 4-0으로 벌어졌다.

LG가 5회말 선두타자 이병규(9번)의 2루타, 김용의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지만 롯데는 6회초 다시 3점을 뽑아내며 멀리 달아났다. 2사 후 문규현이 좌익선상 2루타를 치고 나가자 LG 투수 김지용은 아두치를 고의4구로 내보냈다. 여기서 황재균이 '분노의 3점 홈런'을 쏘아올리며 7-1을 만들었다. LG 벤치의 고의4구 작전은 황재균에게 한 방을 맞음으로써 실패로 돌아갔다.

결국 경기는 8회초 롯데 공격 도중 빗줄기가 굵어져 강우 콜드게임 선언이 됐다.

롯데 선발 린드블럼은 6이닝 5피안타 1볼넷 1실점 호투로 데뷔전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따냈다. 반면 LG 선발 루카스는 위기를 넘기지 못한데다 불펜의 도움도 받지 못하며 4.2이닝 3피안타 4볼넷 4실점 패전투수라는 데뷔전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조이뉴스24 잠실=정명의기자 doctorj@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