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버' 타쿠야, 연기 합격점…브로맨스도 설레네

세계여행하는 일본인 청년으로 등장…쾌활 매력 '눈길'


[장진리기자] 6인조 보이그릅 크로스진의 타쿠야가 안방 첫 도전에 합격점을 받았다.

타쿠야는 2일 방송된 Mnet '더러버'(극본 김민석 연출 김태은)에 처음 등장해 자연스러운 연기력을 선보이며 연기 신고식을 무사히 치렀다.

극 중에서 타쿠야는 세계 곳곳을 돌며 배낭여행 중인 일본인 청년 타쿠야 역으로 등장해 유쾌한 매력을 뽐냈다. 방을 구하는 사이트에서 봤다며 이준재와 처음 만난 타쿠야는 그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휴지와 속옷을 해맑게 만져보고 강아지처럼 냄새까지 맡는 등 쾌활한 성격을 드러냈다.

한꺼번에 석달치 방세를 건네며 이준재와 룸메이트가 된 타쿠야는 활발하고 긍정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더러버' 중 유일한 남남 커플인 타쿠야-이준재는 묘한 브로맨스 기류까지 형성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타쿠야는 앞서 진행된 '더러버' 제작발표회에서 일본에서는 연기 경험이 있지만 국내에서는 첫 드라마 도전으로 한국어 연기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은 바 있다. 그러나 탸쿠야는 안정된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훌륭히 소화해내며 밝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한편 타쿠야는 크로스진의 멤버로 가요계 컴백을 앞두고 있다. 크로스진은 오는 13일 두 번째 미니앨범 '나하고 놀자'로 약 2년 5개월 만에 컴백한다.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