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사시' 하지원 "교복,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즐겼다"

하지원 "교복 촬영, 무리라고 생각했는데…아련하고 행복했다"


[장진리기자] 하지원이 고등학교 교복을 다시 입게 된 소회를 전했다.

하지원은 23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드라마 '너를 사랑한 시간'(극본 정도윤, 이하나/연출 조수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고등학교 교복을 다시 입은 소감을 전했다.

오하나-최원의 17년 전 이야기를 위해 고등학교 교복을 입은 하지원은 "무리라고 생각했는데 풋풋하게 잘 찍어주셨다. 둘이 같이 입으니까 부담이 덜 하더라"며 "저는 즐겼다. '내가 고등학생 역할을 하는 게 아니라 나의 고등학생 시절로 시간여행을 해서 가는 거야' 라고 생각했다"고 웃었다.

이어 "그 때 못했던 것들 많이 하고, 떡볶이도 사 먹었다. 대리만족을 느꼈다"며 "아련하고 행복했다. 이번이 마지막 교복일 수도 있으니 맘껏 즐기자고 생각했다"고 교복신 촬영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극 중에서 하지원은 패션 MD로 세련되고 도도하지만 알고 보면 의리에 죽고 사는 오하나 역을 맡았다. 오하나는 17년 친구에서 남자로 느끼게 된 최원(이진욱 분)과 일생일대의 연인 차서후(윤균상 분) 사이에서 고민하게 되는 캐릭터다.

한편 '너를 사랑한 시간'은 인생의 반을 사랑보다 먼 우정보다는 가까운 '연애불가' 상태로 지내온 두 남녀가 겪는 아슬아슬한 감정들과 성장통을 섬세하게 터치하며 숨어있는 연애세포를 자극할 현실공감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27일 토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