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김윤철 감독-홍진아 작가 '마담 앙트완' 편성 유력


'디데이' 후속으로 편성 논의 중 "확정 아니나 유력하다"

[권혜림기자] JTBC 금토드라마 '디데이'의 후속으로 스타 작가 홍진아의 새 작품 '마담 앙트완'을 편성할 전망이다.

25일 JTBC 측에 현재 방영 중인 재난 메디컬 드라마 '디데이'의 후속으로는 김윤철 감독과 홍진아 작가가 각각 연출과 집필을 맡는 '마담 앙트완'(가제)의 편성이 유력하다.

JTBC의 한 관계자는 "편성 여부가 확정되지는 않았으나 유력한 상태"라며 "김윤철 작가와 홍진아 작가의 만남 역시 가능성이 높다"고 알렸다. 이어 "제목 역시 확정된 것이 아닌 가제"라고 설명했다.

'마담 앙트완'은 심리 메디컬을 소재로 한 로맨틱 코미디다. 집필을 맡을 홍진아 작가는 MBC '베토벤 바이러스'와 '더킹 투하츠' 등을 선보인 인물이다.

연출을 맡을 김윤철 감독은 JTBC에서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를 선보여 인기를 이끌었다.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시청자에게도 친숙한 연출자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