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이승우, 에이스의 무게를 알게 된 시간

[U-17 월드컵] 한국, 벨기에에 0-2로 패하며 8강 진출 실패


[이성필기자] 에이스의 무게감을 또 한 번 느낀 이승우(FC바르셀로나 B)였다.

17세 이하(U-17) 한국 축구대표팀이 29일 오전(한국시간) 칠레 라 세레나 라 포르타다 스타디움에서 2015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벨기에와의 16강전을 치렀다.

조별리그에서 2승 1무의 호성적을 거두며 조1위로 16강에 오른 한국에는 좋은 기운이 감돌았다.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 8강 진출에 대한 의욕도 상당했다.

하지만 순간적인 수비 실수로 인한 실점이 잇따라 나오면서 0-2로 패배, 한국대표팀의 모든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 결선 토너먼트부터는 내용과 상관없이 결과가 모든 것을 말한다. 확실한 한 방만 있으면 되는데 한국은 끝내 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그런 점에서 한국대표팀의 실질적인 리더였던 이승우(FC바르셀로나 B)는 좌절 속에서 또 한 번 크게 배웠다. 이승우는 조별리그에서는 체력을 앞세운 휘젓기로 상대의 힘을 빼는 미끼 역할을 했다.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힘들이지 않고 상대 수비를 부담스럽게 하는 것과 비슷한 역할이었다.

그러나 결선 토너먼트에서는 무엇보다 한 방이 필요했다. 골잡이이자 팀 리더인 이승우에게는 숙명이었다. 이승우는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16세 이하(U-16) 챔피언십에서도 4강까지 골 행진을 벌이다 북한과의 결승전에서 강한 피지컬에 압도당하며 우승컵을 내주는 장면을 생생하게 지켜봤다.

꼭 필요한 시점에서의 침묵은 안타까웠다. 이날 벨기에전도 마찬가지였다. 특히 0-2로 지고 있던 후반 26분 오세훈(울산 현대고)이 얻어낸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섰던 이승우는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절호의 만회골 기회를 날렸다. 한 번 생각하며 스텝을 느리게 가져가는 사이 골키퍼가 이미 방향을 읽고 막았다.

팀의 상징이 흔들리면 전체가 흔들리게 마련이다. 한국은 악착같이 공격을 시도했다. 이승우도 집요했다. 볼을 뺏어 최대한 마무리를 지으려 움직였고 연계플레이에 집중하며 동료를 도왔다. 아쉽게도 결실을 맺지는 못했다.

일단 이승우의 꿈은 16강에서 멈췄다. 하지만, 자유분방한 기질을 갖고 있던 이승우는 이번 U-17 대표팀을 통해 협력과 희생으로 대표되는 팀플레이를 인식하게 됐다. 제대로 배우며 다음 무대를 기약하게 된 이승우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