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비너스', 첫방부터 터졌다…'발칙고고'의 3배 시청률

믿고보는 '소신커플'의 운명적 첫 만남 그려져


[김양수기자] 대박 커플 답게 첫 방송 시청률도 대박이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가 1회 방송에서 시청률 7.4%를 기록했다. 전작 '발칙하게 고고'의 첫 방송 시청률이 2.2%였던 점을 비교해보면 확연한 차이를 느낄 수 있다.

17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6일 밤 방송된 '오 마이 비너스' 1회는 전국 시청률 7.4%를 차지했다. 전작 '발칙하게 고고'의 마지막회 시청률 4.2% 보다 무려 3.2%포인트 뛰어오른 수치다.

물론 동시간대 1위를 수성중인 SBS '육룡이 나르샤'의 결방 덕도 톡톡히 봤다. 이날 '육룡이 나르샤'는 한국 대 쿠바의 야구 중계 관계로 편성되지 않았다. MBC '화려한 유혹'은 9.0%에 그쳤다.

이날 첫 방송된 '오 마이 비너스'에서는 소지섭-신민아 '소신커플'의 운명적인 첫 만남이 그려져 기대감을 모았다. 아픈 사람을 차마 지나치지 못하는 스타 트레이너 김영호(소지섭 분)와 얼짱에서 뚱녀로 역변한 변호사 강주은(신민아 분)은 한국행 비행기 안에서 처음 만나며 앞으로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모았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