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주' 강하늘 "일본어 대사, 수능보다 더 열심히 공부"

"대본 반이 한국말, 반이 일본어라 놀랐다"


[권혜림기자] 배우 강하늘이 일본어가 다수 포함돼있는 영화 '동주'의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당혹감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18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동주'(감독 이준익, 제작 ㈜루스이소니도스)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준익 감독과 배우 강하늘, 박정민이 참석했다.

'동주'는 이름도, 언어도, 꿈도 허락되지 않았던 1945년, 평생의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시인 윤동주(강하늘 분)와 독립운동가 송몽규(박정민 분)의 빛나던 청춘을 담은 이야기다. 강하늘이 시인 윤동주로, 박정민이 그의 절친한 친구 송몽규로 분해 호흡을 맞췄다.

강하늘은 "대본을 보고 놀랐다"며 "반이 한국말, 반 이상이 일본어더라"고 답했다. 이어 "감독님께 '어떻게 해요?'라고 했더니 '해야지'라고 하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수능 때도 그렇게 해본 적이 없다"며 "대본을 펼쳐놓고 화장실 갈 때도 연습했다. 일본어 외우느라 힘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일본어 대사를 외우는 것 뿐 아니라 그 안의 느낌도 표현해야 하니 힘들었다"고 알렸다.

MC 김태진이 "일본 팬미팅 준비가 자동으로 된 것 아니냐"고 묻자 강하늘은 "전혀요"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박정민은 "제 배역의 경우 일본어는 한 신에 나오는데 한국말로도 써본 적 없는 어려운 단어들이었다"며 "사투리를 했다가 감정 연기를 했다가 그 신을 마지막에 찍었는데 한 달 정도를 긴장 속에 살았다"고 돌이켰다.

한편 '동주'는 오는 2월18일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