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주' 강하늘 "좋은 배우보다 먼저 좋은 사람 되고파"

박정민 "우리 옆에 있는 사람 같은 배우 되고 싶다"


[권혜림기자] 배우 강하늘과 박정민이 각자 생각해 온 배우로서 지향점을 알렸다.

18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동주'(감독 이준익, 제작 ㈜루스이소니도스)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준익 감독과 배우 강하늘, 박정민이 참석했다.

'동주'는 이름도, 언어도, 꿈도 허락되지 않았던 1945년, 평생의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시인 윤동주(강하늘 분)와 독립운동가 송몽규(박정민 분)의 빛나던 청춘을 담은 이야기다. 강하늘이 시인 윤동주로, 박정민이 그의 절친한 친구 송몽규로 분해 호흡을 맞췄다.

이날 감독과 배우들은 윤동주 시인의 시를 낭송하기도 하고 스크린에 뜬 시들을 함께 보는 시간을 가지며 색다른 제작보고회를 만들어갔다. 그러던 분 강하늘과 박정민은 각자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깅하늘은 "어떤 배우가 되겠다고 생각하는 것보다, 제 생각에는 좋은 사람이 먼저 되어야 하는 것 같다"며 "제 인생의 목표는 어떤 '배우'가 되는 것이 아니다. 누가 저를 추억했을 때 '좋은 연기자다'라는 답보다 '좋은 사람이다'라는 답을 더 듣고 싶다"고 알렸다.

박정민은 "'저 배우는 우리 옆에 있는 사람 같다'는 느낌을 주기 위해 부단히 노력 중이고 그렇게 되고 싶다"고 답했다.

이날 그는 '동주'의 촬영 당시 이준익 감독에게서 들었던 이야기를 떠올리며 "감독님이 영화라는 것을 찍는 자세에 대해 말해줬다"며 "영화를 두고 서로 '내 영화야'라고 하며 정신없이 찍다가 어느 새 영화가 없다는 이야기였다"고 알렸다.

이어 "그래서 영화는 서로 다같이 한 곳에 두고 보며 아껴주고 달려가야 한다는 말을 했다"며 "'동주'가 그랬다. 배우, 스태프, 분장팀 막내까지 제 인생에서 무엇과 바꿀 수 없는 소중한 현장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동주'는 오는 2월18일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