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주' 강하늘 "흑백 영화의 매력, 인물에게만 시선 가더라"

"평소 흑백 영화 좋아한다"


[권혜림기자] 배우 강하늘이 흑백 영화만이 지닌 매력을 알렸다.

28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동주'(감독 이준익, 제작 ㈜루스이소니도스)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영화는 이름도, 언어도, 꿈도 허락되지 않았던 1945년, 평생의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시인 윤동주(강하늘 분)와 독립운동가 송몽규(박정민 분)의 빛나던 청춘을 담는다.

극 중 윤동주 시인을 연기한 강하늘은 흑백 영화로 만들어진 이번 작품에 출연한 소감을 알리며 평소 흑백 영화를 보기를 즐겼다고 말했다. 강하늘은 "집에서 흑백 영화 보는 것을 좋아한다"며 "'지슬' '쉰들러리스트' 등도 좋아하고 고전 흑백 영화들을 즐겨 보는 편"이라고 알렸다.

이어 "컬러 영화를 두고 왜 흑백 영화에 빠졌는지 잘 몰랐는데 이번에 감독님과 작업하며 알게됐다"며 "다른 것에 시선이 안 가고 인물에게만 시선이 가더라. 눈썹, 눈 깜빡이는 것, 입술을 움직이는 것이 컬러보다 훨씬 눈에 잘 띄었다. 역이용하면 효과적인 표현 방법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돌이켰다.

강하늘은 "소설을 주로 읽는데, 소설이 말 그대로 흑백 영화와 같지 않나"며 "머릿속으로는 컬러풀하게 만든다. 과거, 현재를 오가는 소설을 읽으며 머릿속으로 많은 그림을 그린다"고 말했다.

또한 "흑백 영화, 완성된 영화를 지금 봤는데 영화를 재밌게 봐서 그런지 흑백영화라는 것이 잊혀지고 지금 방금 본 영상을 보면 컬러풀했던 것도 같다"며 "마음대로 색을 입힐 수 있다는 것이 장점 아닌가 싶다"고 답했다.

한편 '동주'는 오는 2월18일 개봉 예정이다. 영화 '러시안소설' '배우는 배우다' 등을 연출했던 신연식 감독이 각본과 제작을 맡았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