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그래도 '치인트' 하길 참 잘했다(인터뷰)

"즐겁게 촬영한 드라마, 첫 단추 잘 뀄죠"


[이미영기자] tvN '치즈인더트랩'이 종영을 앞두고 일련의 논란에 휩싸였다. 작품에 녹아든 연기자의 시선도 엇갈린다. 누군가에겐 고마운 작품일 테고, 누군가에겐 속상한 작품이 될 수도 있다. 모두를 100% 만족시키는 드라마가 과연 있을까.

적어도 김고은에게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는 특별한 작품이지 않을까. 드라마 방영 전 '싱크로율' 논란이 있었나 싶을 만큼 김고은표 홍설을 만들어냈다. 영화의 강렬한 아우라를 지우고 예쁘고 사랑스러운 여배우의 매력을 끄집어냈고고, '입덕'을 부르는 배우가 됐으니 적어도 김고은에게 '치인트'는 꽤 고마운 작품일테다.

드라마 논란 전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고은은 홍설이라는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윤정 PD에 대한 신뢰감도, 촬영 현장에 대한 만족감도 컸다.

첫 드라마였던 '치인트' 촬영을 모두 마친 김고은은 "첫 단추를 잘 꿴 것 같다"고 했다.

김고은은 "좋은 사람들과 작업을 할 수 있었고 좋은 환경이었다. 스태프들도, 드라마 환경에 대해 잘 아는 사람들도 '이런 환경의 드라마는 거의 없다'고 했다. 처음 하는 작품이지만 감사함이 컸고, 만약에 드라마를 하게 된다면 이런 환경이 조성이 되어있는 곳에서 하지 않을까. 이런 환경이라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 기존 드라마 현장처럼 상황에 쫓기고 생방처럼 하고 쪽대본 날아오는 드라마는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2012년 영화 '은교'로 데뷔한 김고은은 3년이 지나서야 첫 드라마를 만났다. 왜 이렇게 안방 데뷔가 늦어진 걸까. 그리고 왜 '치인트'여야 했을까.

"처음 러브콜을 받았을 때는 촬영하고 있던 작품이 있거나 스케줄상 맞지 않았어요. 드라마 환경이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어서 선뜻 나서기가 겁이 났죠. 이번 작품은 반사전 제작이기도 했고, 이윤정 감독님 팬이었어요. '커피프린스'는 여러 번 봤고, 이전 작품들도 다 봤죠. 함께 할 수 있었으면 했는데 기회가 됐어요. 첫 드라마가 화제가 되는 웹툰이라 고민을 했다기보다 드라마를 처음 한다는 것 때문에 고민을 했죠. 그런데 감독님이 저라는 배우에 대해서 확신을 갖고 같이 계셨고, 저는 주저할 게 뭐가 있을까 싶어 하게 됐죠."

김고은은 사실 그 어느 배우보다 무거운 무게감을 안고 시작한 배우였을 터. 여주인공으로 캐스팅 되며 '싱크로율'이 문제 됐을 만큼, 김고은을 향한 시청자들의 시선은 날카롭고 엄격했다.

그러나 정작 김고은은 "부담스럽거나 전전긍긍하지 않았다. 미리 걱정을 한다고 해서 결과가 더 잘나오는 것 아니지 않냐. 즐겁게, 즐기면서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김고은이 연기한 홍설은 장학금에 목 매고, 과제도 열심이며, 불안한 미래를 걱정하는 평범한 여대생, 늘 치열하게 살아가지만 어딘가 어두운 구석도 있다. 물론 '수상한 선배' 유정(박해진 분)과 아슬아슬한 심쿵 로맨스를 펼치며, 백인호(서강준 분)의 애절한 짝사랑을 받고 있다. 평범한 캐릭터를 밋밋하지 않게,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는 인물로 그리는 건 오롯이 연기자 김고은의 몫이었다.

"홍설은 현실에 가까운 인물이에요. 너무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으려고 했어요. 웹툰은 아주 조금 참고를 했고, 어떻게 하면 더 현실적인 인물로 표현을 할 수 있을까 생각했죠. 예민하고 날카로운 성격은 설이가 갖고 있는 성격적인 키포인트인데, 그건 갖고 와야 하는게 맞지만 그 외적으로 만들어야 하는 부분이 많았어요. 평범하다는게 어렵고 포괄적이잖아요. 멋있는 두 남자가 사랑해주는데 시청자 입장에서 봤을 때 '지극히 평범한 애를 왜 사랑하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면 안되니깐, 사랑스러움으로 표현 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지켜주고 싶고 연민이 있는 인물이면 그런 마음이 생기지 않을까 싶었죠."

그렇게 김고은은 박해진, 서강준의 사랑을 받기에 모자람 없는 사랑스러운 여주가 됐다. 김고은은 "너무 감사한게, 이쁨을 받고 사랑을 받고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유정도 그렇고 인호도 그렇고 촬영장에서 잘 챙겨줬다. 그것에 대한 감사함이 마음 속에 있으니 신나서 했던 것 같다"고 웃었다.

시청자들은 '유정 선배'파와 '백인호' 파로 나뉘었다. 홍설과 유정의 알콩달콩한 사랑은 달달한 미소를 불러일으키고, 백인호의 눈빛은 아련하고 짠하다. 김고은은 본인의 이상형에 대해 "두 사람을 섞어놨으면 좋겠다. 유정의 다정다감함과 어른스러운 느낌과 인호의 친근함과 따뜻함이 좋다"라며 웃었다.

김고은은 영화 '은교'(2012)로 데뷔해 '몬스터'(2014) '차이나타운'(2015) '협녀, 칼의 기억'(2015) '성난 변호사'(2015) 등 꾸준히 작품을 했다. '센 캐릭터'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그녀지만, 사실 평소에는 로맨틱코미디를 즐겨본다고 말했다.

김고은은 '로코도 체질에 맞는 것 같다'는 말에 "로맨스에 자신있었다. 영화 할 때도 멜로 멜로 노래를 불렀다. 내 나이 또래에 표현할 수 있는 감성을 해보고 싶었다. 다만 이런 역할을 할 타이밍이 없었다. 이런 감성을 표현할 수 있는 시기가 있는데 그 시기가 지나면 그 에너지나 기운을 어떻게 할 수 없을 것 같았고 그걸 표현하고 시점에 '치인트'를 만났다"고 말했다.

'치인트'는 그런 김고은의 '로코' 감성을 풀어주기에 충분한 작품이었고, 만족도도 높았다.

'치인트'라는 큰 산을 넘은 그녀. 인기에 연연하기보다 연기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진심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예쁘다는 말을 듣는 것을 기대하지 않고, 그런 욕심도 없다. 다만 연기는 제 자존심이고 욕심도 많다"고 했다. 그 말 한마디에 '진짜 배우'를 향한 김고은의 욕심이 묻어났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