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사랑엔 국경 없다…국제연애·연상연하도 OK"

중국 드라마 '선풍선녀2' 촬영 중


[김양수기자] 배우 지창욱이 최근 중국 매체와 인터뷰에서 이상형에 대해 밝혔다. 특히 "사랑에는 국경이 없다"며 "국제연애나 연상연하도 상관없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중국의 시나위르는 중국 드라마 '선풍선녀2'를 촬영 중인 지창욱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지창욱은 "최근 중국어를 공부 중이다. 웨이보에 직접 글을 올린다. 하지만 틀릴 때가 많다. 항상 팬들의 평가를 듣는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드라마는 촬영과 동시에 방영되지만 중국 드라마는 사전제작이다. 그래서 촬영의 진도에 차이가 있다"고 전했다.

지창욱은 중국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그는 "중국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싶다. 아직은 언어적 문제 때문에 몸을 쓰는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지난번 '쾌락대본영' 출연은 매우 즐거웠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지창욱은 "대화가 잘 통한다면 좋겠다"며 "사랑에는 국경이 없다. 국제연애나 연상연하도 상관없다"고 답했다.

한편, 지창욱의 중국 드라마 도전은 '나의 남신' 이후 두번째다. 한국 드라마 마지막 작품은 지난해 종영한 KBS 2TV '힐러'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