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해영', 에릭은 어차피 죽음?…멀고 험한 해피엔딩

서현진-에릭, 역대급 달달한 데이트…행복할수록 불안


[이미영기자]'또 오해영' 서현진과 에릭의 재회는 달콤했다. 달달한 데이트로 '꿀케미'를 자랑했다. 그러나 행복하면 행복할 수록 불안감의 크기도 커지고 있다. 해피엔딩과 새드엔딩일까. 롤러코스터급 전개를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마음도 애닳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 14회에서는 우여곡절 끝에 재결합한 도경(에릭 분)과 해영(서현진 분)의 달달한 데이트가 그려졌다.

후회하지 않겠다는 도경은 자신의 애정을 솔직하게 표현했고, 해영도 우직하게 자신을 붙잡은 도경에 고마워했다. 불 붙은 두 사람의 연애는 거침 없었다. 헤어지는 게 아쉬워 아침부터 출근 데이트를 즐겼다.

위험천만한 데이트도 있었다.도경은 재회한 다음날 출장을 가게 되자, 회사 직원들을 보내 경찰인척 해영을 납치했다. 박도경의 출장을 아쉬워했던 해영은 이같은 사실을 알고 기쁨을 숨기지 못 했다. 두 사람의 갈대밭 데이트는 달달했다. 도경은 "넌 나 보면서 오해영(전혜빈 분) 생각하지 말고, 난 한태진(이재윤 분)에게 죗값 달게 받고, 우리 그렇게 하자"고 부탁했다. 박도경은 오해영을 마음 편하게 해영이라고 불렀고, 해영은 도경을 '오빠'라고 불렀다. 해영은 "오늘 행복할 때 죽고싶다"며 행복한 마음을 한껏 드러냈다.

하늘의 별을 보며 낭만적인 데이트를 즐기던 찰나, 소동이 일어났다. 경찰에 잡혀간 해영의 회사 동료들이 경찰서에 신고를 했고, 납치극으로 안 경찰이 갈대밭으로 들이닥친 것. 그야말로 떠들썩한 데이트 소동을 일으켰다.

도경과 해영은 각각 전 연인을 마음정리했다. 도경은 전해영(전혜빈 분)과 아무렇지 않은 듯 스쳐지나갈 수 있는 관계가 됐고, 오해영은 태진에게 도경과의 연애를 알렸다.

그러나 두 사람의 연애에 진짜 장애물은 아직 사라지지 않았다. 도경은 앞서 해영과 연애를 시작하면서 자신의 미래가 바뀌고 있다고 믿게 된 상황. 자신의 의지로 죽음도 바꿔놓을 수 있다고 희망을 갖게 됐다.

자신이 본 미래 영상이 실제 눈앞에 벌어졌다. 집주인이 사망했고, 해영이 손을 다쳤다. 해영이 자신을 안타깝게 바라보는 영상, "이제 제 자리로 돌아갔다"는 한태진의 모습, 그리고 자신이 피 흘리며 죽는 순간까지 되풀이 했다. 바뀌지 않은 미래였다. 불안감이 엄습하며 그는 해영을 꽉 껴안는 모습으로 14회가 마무리 됐다.

이날 방송은 그야말로 롤러코스터급 전개로 시청자들을 들었다 놨다.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재회와 폭발한 로맨스 케미는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대로 이 커플은 꽃길만 걷는 걸까.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었다. 방송 말미 도경이의 생존 여부와 관련, 미스터리가 계속 되면서 또다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도경이 교통사고를 당하는 끔찍한 장면은 1회부터 지금까지 계속 되고 있다. 시청자들은 박도경의 죽음이 바뀌길 한마음으로 바라고 있지만, 교통사고 장면은 여전히 걸림돌이 되고 있다. 도대체 어떠한 일들이 벌어지는 걸까.

박도경과 오해영이 불행한 미래를 바꾸고 해피엔딩을 맞을까. 아니면 박도경이 처음부터 줄곧 본 미래처럼 '어차피 죽음'이라는 새드엔딩을 맞을까.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