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2년]KIA 김기태 감독(인터뷰①)"프런트, 현장 구분 의미없다"

캐치프레이즈 '동행' 의미 앞으로도 계속, '가을야구 청부사' 평가엔 겸손


[정명의기자] 올 시즌 KIA 타이거즈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정규시즌 5위를 차지하며 2011년 이후 5년만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한 것. 김기태(47) 감독의 사령탑 부임 2년차 시즌에 이뤄낸 성과였다.

조이뉴스24가 창간 12주년을 맞아 김기태 KIA 감독을 인터뷰했다. 김기태 감독은 조이뉴스24 창간 7주년이던 2011년에도 LG 트윈스의 신임 감독으로 특별 인터뷰에 응해 1군 감독으로 치르는 첫 시즌을 앞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어느덧 5년의 세월이 흘렀고, 8개 구단 감독 중 막내였던 김기태 감독에게는 벌써 후배 감독이 3명이나 생겼다. 조원우 롯데 자이언츠 감독, 김한수 삼성 라이온즈 감독, 장정석 넥센 히어로즈 감독이 그들. 트레이 힐만 SK 와이번스 감독도 KBO리그 경력만 따지면 김기태 감독의 밑이다.

김 감독은 "벌써 중간급으로 가면 안되는데"라며 웃음을 지은 뒤 "세월이 참 빠르다. (감독 가운데)막내였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라고 말했다. 처음 1군 감독으로 데뷔했을 때와 비교해 주름과 흰머리가 늘어난 모습. 그러나 그만큼 경험도 쌓였고, 지도자로서 뚜렷한 성과도 남겼다.

◆KIA 가을야구의 원동력, '동행'은 계속된다

올 시즌 KIA의 구단 캐치프레이즈는 '동행-Always KIA TIGERS'였다. 구단과 팬이 하나의 팀워크로 나아간다는 의미라고 KIA 구단 측은 설명했다. 팬 공모를 통해 구단이 선택한 캐치프레이즈다.

'동행'은 팬 공모로 정해진 것이 맞나 싶을 정도로 김 감독의 평소 생각과 일치한다. 김 감독은 1군의 주전들로만 하는 야구가 아닌, 1·2군 선수들이 모두 힘을 합쳐야 하는 야구를 추구한다. 선수단과 프런트, 팬의 삼위일체도 김 감독이 자주 하는 말. 모두 '동행'이라는 키워드로 연결시킬 수 있다.

김 감독은 "현장의 힘만으로는 올 시즌 소기의 목표를 달성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이전 팀(LG)에서도 그렇지만 여기서도 프런트와 좋은 관계로 지내고 있다. 프런트의 도움이 큰 힘이 됐고,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내년 시즌 캐치프레이즈는 다른 것으로 고민을 해보겠지만, 동행의 기조는 앞으로도 계속 갈 것"이라며 "우리 팀의 색깔로 삼을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소통하고 포용력 넓은 김기태 감독의 성격과 잘 어울리는 단어 '동행'이다.

◆현장·프런트 야구 나누는 것은 잘못됐다

최근 KBO리그에서는 프런트의 힘이 점점 커지는 추세다. GM(General Maneger)으로 불리는 단장이 구단 운영의 전반에 영향력을 미치는 메이저리그 식으로 발전하고 있는 모양새.

그러다보니 현장 중심의 야구에서 프런트 야구 중심으로 무게추가 옮겨가고 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넥센이 코치 등 현장 경험이 없는 운영팀장 출신 장정석 감독을 신임 사령탑에 앉힌 것이 그런 평가의 근거다. 이에 대한 김기태 감독의 생각은 어떨까.

김 감독은 질문이 떨어지기 무섭게 "현장 야구, 프런트 야구를 나누는 자체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프런트에서 도와주지 않으면 현장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다. 현장과 프런트가 '동행'처럼 공존하면서, 의견도 교환하면서 나아가야 한다. 그 둘울 분리해서는 안된다"고 힘줘 말했다.

또한 김 감독은 "선수들은 훈련과 경기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일이고, 선수들이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뒷바라지를 하는 것이 프런트의 일"이라며 "올 시즌에는 그 힘이 좋아지지 않았나 생각한다. 프런트에도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다시 한 번 고마움을 표시하며 프런트와 현장의 '동행'을 강조했다.

◆LG 11년만, KIA 5년만에 PS 진출시켜…가을야구 청부사

김 감독은 지난 2013년 LG의 사령탑을 맡아 팀을 정규시즌 2위로 이끌었다. LG는 그 해 무려 11년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다. 그리고 올 시즌. 김 감독은 객관적인 전력이 처진다는 평가를 받았던 KIA를 정규시즌 5위에 올려 놓았다. KIA는 5년만에 경험하는 가을야구였다.

그런 김 감독에게는 '암흑기 청산 전문가', '가을야구 청부사' 등의 수식어가 따라붙기 시작했다. 수 년 간 계속해서 하위권에 머물던 팀을 포스트시즌까지 진출시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 어려운 일을 김 감독은 2번이나 해냈다.

그러나 김 감독은 몸을 낮추며 "LG 때도 말했지만, 감독 혼자만의 힘으로 되는 게 아니다"라며 "난 퍼펙트한 사람이 아니다. 오히려 부족한 것이 많다. 그런 나를 믿고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따라와줬다. 프런트 역시 마찬가지다. 그랬기 때문에 성적이 좀 나왔다"고 말했다.

김 감독이 가장 경계하는 것은 '만족'이다. 올 시즌 기대 이상의 선전을 했다고 해서 다음 시즌 준비를 소홀히 할 수는 없다. 김 감독은 "여기서 만족하지 말고 더 큰 꿈을 갖고 시즌을 준비하자고 코칭스태프에게 말했다"며 다가오는 2017년을 응시했다.

<②편에 계속…>

조이뉴스24 정명의기자 doctorj@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