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7회 청룡영화상, '곡성' 11개 최다 부문 노미네이트

송강호부터 김민희까지, 남녀주연상 치열한 경합 예고


[권혜림기자] 제37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곡성'이 최다 부문 노미네이트의 기록을 세웠다. 총 11개 부문 후보에 올라 수상을 노린다. '부산행'과 '아가씨' '밀정' 등도 다수 부문 후보에 오르며 경쟁을 펼친다.

7일 제37회 청룡영화상이 후보자(작)이 발표됐다. 올해 영화상 시상식에서는 총 18개 부문의 시상이 진행된다. 이날 발표된 후보자(작)는, 청정원 인기스타상과 청정원 단편영화상, 한국영화 최다관객상을 제외한 15개 부문이다. 지난 2015년 10월 9일부터 2016년 10월 9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 결과를 종합하여 2016년 한국영화를 빛낸 작품과 열정적인 영화인들을 엄선한 결과다.

남우주연상 부문에서는 곽도원이 '곡성'으로, 송강호가 '밀정'으로, 이병헌이 '내부자들'로 경쟁한다. 정우성은 '아수라'로, 하정우는 '터널'로 도전장을 냈다. 여우주연상 역시 치열하다. '아가씨'의 김민희, '굿바이 싱글'의 '김혜수', '덕혜옹주'의 손예진, '죽여주는 여자'의 윤여정, '최악의 하루' 한예리가 후보에 올랐다.

올해 영화상에서는 영화 '곡성'이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여우조연상, 신인여우상 등 총 11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그 뒤를 바짝 쫓아 천만 영화 '부산행'이 9개 부문(10개 후보), '아가씨'가 8개 부문, '밀정'이 7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 치열한 경합을 예고했다.

'터널'과 '내부자들'이 6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고 '검은 사제들'과 '아수라'가 5개 부문의 후보가 됐다. 뒤이어 '동주'가 4개 부문에, '굿바이 싱글'과 '덕혜옹주'가 2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최우수작품상 부문에 '곡성' '내부자들' '동주' '밀정' '부산행' '아가씨' 등 6개 작품이 후보에 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제37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의 전 과정은 SBS를 통해 오후 8시 45분부터 생중계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