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빅톤 "에이핑크 남동생 그룹? 부담감 크다"


9일 데뷔 앨범 '보이스 투 뉴 월드' 발매

[이미영기자] 그룹 빅톤이 '에이핑크 남동생 그룹'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부담감이 크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빅톤은 9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데뷔 앨범 'Voice To New World (보이스 투 뉴 월드)'를 발표하고 가요계 출격을 알렸다.

빅톤은 "오래 준비한 앨범이다. 지금까지 기다려주셔서 감사하고 더 멋진 빅톤이 되겠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빅톤은 또 에이핑크 남동생 그룹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에이핑크 선배님들이 있는 소속사의 첫 신인 보이그룹이다. 부담감이 크다. 지금의 소속사에서 6년 만에 선보이는 그룹이다. 부담감이 있지만 열심히 해서 에이핑크, 허각 선배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빅톤은 에이핑크의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보이그룹. 한승우, 강승식, 허찬, 임세준, 도한세, 최병찬, 정수빈 등 7명의 멤버로 구성됐으며, 이들은 출중한 외모, 뛰어난 가창력과 퍼포먼스 실력을 갖췄다. 지난 8월 케이블 엠넷을 통해 방송한 리얼리티 프로그램 '나와 일곱남자들의 이야기 미.칠.남'에서 일곱멤버의 리얼한 일상과 각양각색의 매력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데뷔 앨범 타이틀곡 '아무렇지 않은 척'은 Apink, EXID, 티아라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 작업한 프로듀서 범이낭이팀의 곡으로, 여자친구에게 질투가 나고 화가 나는 상황에서도 속 좁아 보일까 봐 말하지 못하고 쿨한척 넘기려고 하는 상황들을 담아낸 가사가 돋보인다.

더블 타이틀곡인 'What time is it now?'는 슬랩 베이스와 코드 진행이 인상적인 프렌치 테크노 장르로, 팬들을 만나기 위해 오랜 시간 기다려왔다는 메시지를 연인 관계에 비유해 재미있게 풀어낸 가사가 인상적이다. 이 곡은 빅톤이 팬들에 전하는 진심어린 마음을 담기 위해 멤버 전원이 공동 작사에 참여했다.

한편 빅톤은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