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준호, 지상파 진출하나…'김과장' 출연 제안 "검토중"

'오마이금비' 후속, 2017년 1월 방송 예정


[김양수기자] 그룹 2PM의 준호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출연 제안을 받았다.

30일 2PM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준호가 최근 '김과장' 서율 역 제안을 받았다"며 "현재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과장'은 원칙주의 회계사 출신의 한 남자가 일반 회사의 평범한 김과장이 돼 약자의 편에 서서 인간을 위한 원칙과 상식을 지켜나가는 이야기를 그린 오피스 코미디 드라마.

준호가 제안받은 서율은 검사 출신 대기업 이사로, 스마트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과장'은 '오 마이 금비' 후속작으로 내년 1월 방송 예정이다.

한편, 준호는 영화 '감시자들' '스물' '협녀, 칼의 기억', 드라마 '기억' 등에 출연했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