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 박형식, 꽃미모+연기 호평…첫 사극도전 합격점

얼굴없는 왕 삼맥종 역 맡아 강렬한 임팩트 선사


[김양수기자] 그룹 제국의아이들 박형식이 '화랑'으로 꽃미모를 제대로 뽐냈다.

지난 19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화랑' 첫방송에서 박형식은 어린 나이에 왕의 자리에 올랐지만 어머니의 그늘에 가린 얼굴 없는 왕 삼맥종(진흥왕) 역을 맡아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오랜만에 왕경에 돌아온 삼맥종은 어머니 지소태후(김지수 분)와 강렬한 기싸움을 펼쳐 첫화부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자신의 얼굴을 본 이들은 태후의 지시에 의해 모두 죽음을 맞이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얼굴 없는 왕'의 무게가 첫화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항상 편히 잠들지 못했던 삼맥종은 우연히 만난 야설의원 아로(고아라 분)의 이야기를 듣고 편하게 잠들었다. 그런 자신에게 놀란 삼맥종과 아로의 향후 관계 진전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박형식은 물오른 꽃미모 비주얼로 고귀한 왕의 모습을 완벽히 소화했다. 더불어 안정적인 연기력과 위엄 있는 왕의 분위기를 선보이며 첫 사극 도전 합격점을 받았다.

한편 '화랑'은 드라마 사상 최초로 신라시대 화랑을 본격적으로 그린 작품으로 1500년 전 신라의 수도를 누비던 꽃 같은 사내 화랑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 눈부신 성장을 담은 청춘 사극이다. 오늘(20일) 밤 10시 2회가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