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결방 효과 톡톡…'화랑' 시청률 13% 찍었다

'불야성' 4.4% 불과


[김양수기자] '화랑'이 '낭만닥터 김사부'의 결방 효과를 톡톡히 봤다. KBS 2TV '화랑'이 10%대 고지를 찍으며 기분좋은 가능성을 보여줬다.

27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6일 밤 방송된 '화랑' 3회는 전국시청률 13.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주 방송분(7.2%) 보다 무려 5.9%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시청률 대폭 상승에는 동시간대 경쟁작인 SBS '낭만닥터 김사부'의 결방이 큰 영향을 미쳤다. 또한 본방송 직전 선보인 '다시보는 화랑' 특별판 역시 시청자들의 관심을 환기시켰다. 이날 '다시보는 화랑' 특별판은 4.6%를 기록했다.

'화랑'과 동시간대 방송된 MBC '불야성'은 4.4%를 기록했고, SBS 'SAF 가요대전 1, 2부'는 각각 6.9%와 7.0%를 차지했다. KBS 1TV '가요무대'는 14.0%로 집계됐다.

한편, 이날 '화랑'에서는 지소태후(김지수 분)와 위화랑(성동일 분)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화랑 창설 대업이 시작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리고 무명(박서준 분)은 죽은 친구 대신 선우라는 이름을 얻었다. 안지공(최원영 분)의 아들로, 아로(고아라 분)의 오라비로서 살게 됐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