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3회 대종상 오늘(27일) 개최, 파행 재연하나

남우주연상 후보, 이병헌 외 전원 불참


[권혜림기자] 대종상영화제가 또 한 번 논란의 시상식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27일 오후 6시 서울 세종대학교 컨벤션센터에서 제53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이 열린다. 하지만 주조연상 부분 후보 중 대부분이 불참을 알려 지난 영화제와 마찬가지로 썰렁한 시상식 현장이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5년 불참자 수상금지 관련 발언으로 영화계의 차가운 반응을 얻었던 대종상은 쇄신을 알리며 올해 영화제를 준비했다. 하지만 촉박한 일정 내 배우들을 섭외하는가 하면 앞서 상처입은 권위를 제대로 회복하지 못했던 상황에서 올해 영화제를 강행하게 되면서 또 한 차례의 파행 시상식을 예고했다.

남우주연상 후보들 중 올해 대종상 시상식에는 '대호'의 최민식, '밀정'의 송강호, '곡성'의 곽도원, '터널'의 하정우 등이 모두 불참 예정이다. '내부자들'의 이벼헌은 참석할 예정이다.

여우주연상 쪽도 비슷한 사정이다. '터널' 배두나, '날, 보러와요' 강예원, '널 기다리며' 심은경, '계춘할망' 윤여정, '두번째 스물' 이태란 등이 불참한다. '덕혜옹주' 손예진의 참석 여부는 미정으로 알려졌다. 손예진이 불참할 시 남여주연상 후보 중 이병헌만이 자리를 채우는 셈이다.

한편 올해 대종상은 '곡성'이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등 15개 부문에 최다 노미네이트됐다. 김지운 감독의 신작 '밀정'은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등 13개 부문에 이름을 올려 '곡성' 다음으로 가장 많은 부문에 지명됐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