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 '최강 배달꾼' 특별출연…고경표 은인 됐다

고경표 볼 꼬집는 스틸 공개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이유리가 '최강 배달꾼'에 특별출연해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다.

2일 방송되는 KBS 2TV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 제작 지담) 10회는 본격적으로 사업에 뛰어드는 최강수(고경표 분)의 모습을 담는다. 최강수의 사업을 도와주는 새로운 인물로 미모와 지성을 겸비한 윤화영(이유리 분)이 등장한다. 과거 강도와 마주친 윤화영을 최강수가 구하게 되면서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됐다.

무엇보다 윤화영을 배우 이유리가 연기한다고 전해져 화제를 모았다. 이유리의 특별출연은 '천상의 약속' 전우성 감독과 인연으로 성사됐다. 이유리는 최근 큰 사랑을 받으며 종영한 KBS 2TV '아버지가 이상해'의 열기를 이어 반환점을 도는 '최강 배달꾼'에 큰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최강수와 윤화영의 반가운 재회 모습이 담겨있다. 애정이 듬뿍 담긴 윤화영식 인사가 눈에 띈다. 최강수가 귀엽다는 듯 볼을 꼬집는가 하면, 티슈로 최강수의 볼을 닦아내고 있는 것. 이처럼 최강수를 향한 윤화영의 거침없는 손길이 웃음을 자아낸다.

최강수를 반기는 윤화영의 모습, 크게 놀라지 않는 최강수의 반응은 단연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이단아(채수빈 분)의 반응을 궁금하게 하는 것. 앞서 방송된 9회에서 이단아가 자신이 사준 옷을 이지윤(고원희 분)이 입고 있는 것을 목격,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제작사 지담은 "오늘(2일) 방송되는 10회와 11회, 총 2회에 걸쳐 특별 출연하는 이유리는 단단한 연기 내공으로 극에 활력을 톡톡히 더할 전망"이라며 "처음 호흡을 맞춰보는 현장임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호흡을 통해 매력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새롭게 등장하는 윤화영이 최강수를 어떻게 도울지, 어떤 유쾌한 장면들이 탄생할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최강 배달꾼'은 가진 것이라곤 배달통뿐인 인생들의 통쾌한 뒤집기 한 판을 그린 신속정확 열혈 청춘배달극이다.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